청주 오송 주민, KTX오송역 개정 백지화 촉구

"무능력한 시민위 해체하라"

2018-09-12     한종수

(동양일보 한종수 기자) 청주 오송읍 주민들이 KTX오송역 개명 움직임에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또 명칭개정 시민위원회는 즉각 해체하고 개정 백지화를 위한 모든 절차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주민들은 12일 성명을 통해 "KTX오송역 개명 시민위원회와 청주시는 KTX오송역 개명을 추진하는 과정에 무능력하고 무책임한 민낯만 여실히 드러냈다"며 "시민위는 구성부터 이미 공정성과 객관성을 상실했고 무능한 모습으로 존재가치를 상실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여론조사는 시민위와 시에 전적으로 책임이 있는 만큼 진심어린 사과와 즉각적인 해체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명칭개정을 위한 모든 활동에 시민의 소중한 세금이 사용됐지만 시는 감시와 관리에 소홀한 책임을 회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시장과 관련 공무원들은 시민 재산과 권리를 침해한 점을 사과하고 개명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송 정주여건 개선, 역세권 개발, 오송바이오밸리 성공을 위한 민관 거버넌스 구축 사업 등이 역명 개명과 거래대상은 아니"라며 "소득 없는 개명 추진 작업을 당장 중단하고 세종역 신설 논란을 잠재우기 위한 활동에 행정력을 집중하라"고 충고했다.

앞서 시민위는 청주시 전체와 오송지역 20세 이상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벌인 여론조사 결과 청주시민 1586명 중 75.6%인 1119명이 역명 개정에 찬성했다고 발표했지만 역명개정을 찬성한 이장들이 직접 조사를 진행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면서 공정성 시비에 휘말였다. 한종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