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SKT, 5G구현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2종 개발
SKT, 5G구현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2종 개발
  • 동양일보
  • 승인 2014.11.25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은 차세대 이동통신기술인 5G 서비스 구현을 위한 핵심 기술 2가지를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SK텔레콤이 개발한 기술은 가상화 기반의 클라우드에서 이동통신서비스를 설계·개발·구축할 수 있는 ‘오케스트레이션’(Orchestration)과 기지국을 포함한 전체 통신망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가상화하는 ‘클라우드 vRAN’(Cloud virtualized Radio Access Network)이다.

오케스트레이션은 특정 네트워크 기능만 가상화해 범용 서버에서 작동하는 수준의 기존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NFV) 기술에서 진일보한 것으로, 가상화된 네트워크 기능을 활용해 이동통신 서비스를 개발, 구축해 소비자에게 제공한다.

이 오케스트레이션 기술이 있으면 가상화된 네트워크 기능을 조합해 사물인터넷(IoT) 전용 롱텀에볼루션(LTE), 재난망 등의 서비스를 개발, 구축할 수 있어 네트워크 운용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SK텔레콤이 세계적인 통신장비업체인 노키아와 손잡고 개발한 클라우드 vRAN은 기지국에서 코어망(음성·데이터 서비스가 가능한 통신망의 고속 기간망)까지 전체 통신망을 가상화하기 때문에 통신 기능을 자유롭게 구성·변경·관리가 가능하다.

이 기술이 도입되면 단순히 데이터만 처리하는 기존의 기지국을 트래픽 제어, 동영상 최적화 등까지 지원하는 차세대 지능형 기지국으로 진화시킬 수 있다는게 SK텔레콤측 설명이다.

SK텔레콤은 새로운 기술개발로 네트워크 기능 설계부터 도입까지 걸리는 시간이 수시간 수준으로 단축될 것으로 내다봤다. 기존에는 이러한 작업에 수개월이 소요됐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오케스트레이션과 클라우드vRAN은 둘 다 새로운 서비스나 기능을 도입하는데 걸리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기술”이라며 “특히 통신망에 문제가 발생했을 때 오류를 발견하고 복구하는 시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