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5 19:19 (목)
기아차 '쏘울' 누적생산 100만대 돌파
기아차 '쏘울' 누적생산 100만대 돌파
  • 동양일보
  • 승인 2015.01.09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기아차 '쏘울'이 출시 6년여 만에 생산 대수 100만대를 돌파했다.

9일 기아차 광주공장에 따르면 지난 7일을 기점으로 이곳에서 생산 중인 베스트셀러 카인 쏘울이 누계생산 100만대를 넘어섰다.

2008년 9월 양산이래 6년 4개월 만이며 기아차 광주공장에서 생산되는 단일 차종으로는 스포티지에 이어 2번째이다.

지난해 말까지 누적생산 99만7천668대를 생산했고 올해 들어 지난 7일까지 추가로 2천755대를 생산해 전기차 쏘울 EV를 포함, 누계 100만 423대가 생산됐다.

쏘울은 출시 당시부터 기존 국내 완성차에서 볼 수 없었던 획기적인 디자인으로 큰 화제가 됐다.

30개월의 연구 개발기간 1천900억원이 투입됐으며 최근에는 SUV의 스타일에 미니밴의 다목적성과 세단의 승차감을 접목시킨 신개념의 크로스오버차량(CUV; Crossover Utility Vehicle)으로 업그레이드 됐다.

 

지난해 7월 세계 3대 디자인상의 하나인 '2014 IDEA 디자인상'을 수상했으며 기아차 최초로 '레드닷 디자인상' 'iF 디자인상' 'IDEA 디자인상'을 모두 석권하기도 했다.

이를 바탕으로 2009년 2월부터 유럽시장에서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고, 북미시장에는 2009년 3월부터 본격적 판매가 이뤄졌다.

쏘울은 광주공장 생산차종으로는 스포티지, 카렌스에 이어 세 번째로 북미시장에 진출한 차종으로 지금도 기아차의 수출을 견인하고 있다.

쏘울은 지난해 생산물량 중 98.3%가 수출될 정도로 해외 시장에서 인기가 높다.

특히 수출물량 중 80% 이상이 북미시장에서 팔려나가며 현지 박스카 판매 1위를 달리고 있다.

또 지난해 4월 기아차 광주공장에서 출시된 전기차 쏘울EV는 현재 국내에서 출시된 국산 전기차 가운데 최고의 성능을 자랑하고 있다.

쏘울EV는 내수 538대, 수출 1천966대 등 총 2천504대를 양산했다.

기아차 광주공장의 한 관계자는 "지난해 광주공장에서 생산된 차종 가운데에서 생산 대수가 가장 많다"며 "스포티지와 함께 기아차의 베스트셀링카로 자리매김한 동시에 광주공장의 최고 상품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