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12:23 (금)
주식형펀드 손실 …새해 보름새 3조5000억 '증발'
주식형펀드 손실 …새해 보름새 3조5000억 '증발'
  • 동양일보
  • 승인 2016.01.17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새해 세계 증시가 요동치면서 국내·외 주식형 펀드의 잠재적 손실 규모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17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상장지수펀드(ETF)를 포함해 국내와 해외 주식형 펀드 1천563개의 연초 이후 평가 손실액은 14일 장 마감 기준 3조5천억원으로 추정됐다.

해외 주식형 펀드 투자자들의 추정 손실액이 1조8천982억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국내 주식형 펀드의 추정 손실액 1조6천62억원보다 많은 것이다.

연초 이후 해외 주식형 펀드와 국내 주식형 펀드의 수익률은 -9.56%, -2.95%로 저조했다.

추정 평가 손실액은 4일 기준 국내(54조4천167억원)와 해외(19조8천577억원) 주식형 펀드 설정액 74조2천744억원에 14일까지 시장 상황을 반영한 연초 이후 수익률을 적용해 구했다.
유형별로 해외 주식형 펀드인 '신흥아시아주식펀드'가 -12.19%의 수익률로 1조774억원의 평가 손실을 기록했다.
전체 펀드 중에서 중국본트펀드의 수익률이 -14.95%로 가장 부진했고 중국(홍콩H)펀드도 -11.82%로 저조했다.

연초 이후 중국본토펀드와 중국(홍콩H)펀드의 자산가치는 각각 4천873억원과 5천380억원이나 증발했다.

북미주식형펀드(-9.87%)와 글로벌섹터펀드(-9.01%)의 수익률도 부진했다.

국내 주식형 펀드 중에선 국내 액티브(성장)주식 일반형이 -2.38%의 수익률로 보름 간 5천525억원의 평가 손실이 난 것으로 추정됐다.
연초에 평가 이익이 난 상품은 금펀드와 국내 채권ETF뿐이다. 금펀드는 1.80%의 수익률로 42억원의 평가 이익을 냈고 국내 채권 ETF는 33억원(0.07%)의 평가 이익을 올렸다.

강현철 NH투자증권 투자전략부 이사는 "세계 주식시장이 3월까지 동반 약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2∼3월 중에 국내외 채권이나 금 등의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두드러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