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0 23:43 (목)
국토부 도로예산 5조원 조기집행
국토부 도로예산 5조원 조기집행
  • 임규모 기자
  • 승인 2016.01.31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예산 60%… 고속도로·국도 적기 확충

(세종=동양일고 임규모 기자)국토교통부가 올해 전체 도로예산 8조3752억의 60%인 5조원을 상반기에 조기 집행해 경제성장 동력을 강화하고 고속도로·국도 적기 확충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기여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고속도로 총 21개소에 1조3927억을 투자해 상주-영덕 등 6개 노선(241km)을 개통하고 광주-완도(강진) 등 7개 노선(164km)을 신규 착공한다.

상주-영덕, 주문진-속초, 동해-삼척 고속도로 개통(12월)으로 경북내륙과 강원도 낙후지역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작년 말 부분 개통한 울산-포항 고속도로도 전 구간도 개통(6월)된다.

광주-원주 고속도로를 개통(11월)해 평창 동계올림픽을 지원한다. 또 수원-광명 고속도로 개통(4월)으로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혼잡도 개선한다.

또 광주-완도(강진), 창녕-현풍(중부내륙선), 동이-옥천(경부선) 확장 등 지역 숙원사업을 착공하고 봉담-송산, 이천-오산, 파주-양주·포천 구간 착공으로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건설이 가속화된다.

서울-세종 고속도로는 연내 서울-성남 구간을 우선 착공한다. 경인고속도로 지하화는 민자적격성 조사를 착수해 사업추진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국도는 총 217개소에 3조4925억을 투입, 고군산군도 등 58개소 497km를 개통하고 충청내륙 등 23개소 246km를 신규 착공할 계획이다.

올해 개통되는 오수-갈마 등 10개소는 굴곡이 심한 도로 선형이 반듯하게 펴져 사고위험이 줄고, 단양-가곡 등 48개소는 4~8차로로 확장돼 지역 간 소통이 보다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신규 착공하는 23개 사업의 전체 사업비는 1조 7861억에 달한다. 이에 따라 앞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건설경기 활력 회복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대도시 혼잡도로 11개소에 950억, 지자체간 광역도로 17개소에 663억, 국가지원지방도 61개소에 4795억을 지원한다.

교통정보 서비스도 강화된다. 연휴 등 교통량이 집중되는 시기에 혼잡구간, 예상 이동시간을 미리 알려주는 교통예보 서비스를 제공(6월)한다. 사고정보를 후속 운전자에게 실시간으로 안내해 2차 사고를 예방하는 서비스도 확대 시행한다.

고속도로-대중교통 연계 환승센터를 개설하고(1월), IC 간격이 먼 구간에 진출입이 쉽도록 하이패스 나들목(IC) 5개소를 추가 개통(12월)해 고속도로 접근성도 개선한다.

재정-민자 고속도로를 연속으로 이용하는 경우 중간에 여러 번 요금을 내는 불편도 사라진다. 오는 11월부터는 중간에 정차하지 않고 최종 목적지에서 한 번에 요금을 내는 원톨링 시스템이 도입된다.

국토교통부 김일평 도로국장은 “막대한 도로예산이 경제 활성화의 마중물이 되도록 집행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며 “국민이 느끼는 불편함을 찾아 개선하는 것이 올해 중요한 정책 목표로 좋은 생각을 ‘도로정책 아이디어 플랫폼’ 등 소통창구를 통해 제안하면 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