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22 00:21 (목)
손흥민 시즌 8호골 폭발…토트넘, FA컵 32강행
손흥민 시즌 8호골 폭발…토트넘, FA컵 32강행
  • 동양일보
  • 승인 2017.01.09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애스턴 빌라에 2-0 완승

(동양일보) 손흥민(토트넘)이 시즌 8호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2강행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북부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챔피언십리그(2부리그) 애스턴 빌라와 2016-2017 FA컵 3라운드(64강) 홈경기에서 선발 출전하며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이 1-0으로 앞선 후반 35분 추가골을 꽂으며 팀의 2-0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전반부터 활발한 움직인을 펼친 손흥민은 후반 17분 전진 패스를 받아 상대 골문 오른쪽으로 치고 들어간 뒤 날린 오른발 중거리 슈팅이 아쉽게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손흥민은 1-0으로 앞선 후반 35분 무사 시소코의 오른쪽 낮은 크로스를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직접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애스턴 빌라의 골문을 열어젖혔다.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6골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1골을 포함해 시즌 8번째 골이다.

이날 토트넘 입단 500일째를 맞은 손흥민은 이날 득점으로 프리미어리그 진출 첫 시즌때 기록했던 8골과 동률을 이뤘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골키퍼와 1대 1로 맞서며 추가골 기회를 잡았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혀 아쉽게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토트넘은 이날 손흥민의 활약으로 애스턴 빌라를 2-0으로 꺾고 32강에 올랐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과 크리스티안 에릭센, 델리 알리 등을 선발에서 제외했다.

전반에는 이렇다 할 공격 기회를 잡지 못하면서 별다른 소득이 없었다.

후반에도 특별한 변화가 없자, 토트넘은 후반 15분 빈센트 얀센을 빼고 최근 3경기에서 연속 2골씩을 넣은 델리 알리를 교체 투입했다.

그러자 공격은 활기를 찾기 시작했다.

토트넘은 후반 25분에는 조르주 케빈 은쿠두를 투입했다.

효과는 1분 뒤 바로 나타났다.

은쿠두는 애스턴빌라 왼쪽 진영에서 알리의 패스를 받아 크로스했고, 이를 벤 데이비스가 헤딩슛으로 어렵게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그리고 후반 35분 손흥민이 시소코의 패스를 받아 쐐기골을 터뜨리며 승리를 자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