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2 22:36 (월)
“오승환·추신수·김현수 ‘25인 로스터’ 예상된다”
“오승환·추신수·김현수 ‘25인 로스터’ 예상된다”
  • 동양일보
  • 승인 2017.02.13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LB닷컴 개막전 선수 발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진정한 ‘메이저리거’로 인정받으려면 ‘25인 로스터’에 들어가야 한다.

메이저리그의 팀당 인원 제한은 25명이고, 확장 로스터가 시행되는 9월 이전까지는 이들만 메이저리그 경기에 출전할 수 있다.

메이저리그 소식을 다루는 MLB닷컴은 13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개막 25인 로스터에 포함될 예상 선수를 공개했다.

오승환(세인트루이스)은 마무리 투수로 25인 예상 로스터에 이름을 올렸다.

MLB닷컴은 “오승환은 마무리 투수로 돌아올 것이며, 브렛 세실과 케빈 시그리스트는 셋업맨 자리를 채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추신수(텍사스)와 김현수(볼티모어)는 개막전에서 나란히 외야 한 자리씩 차지할 것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MLB닷컴은 “텍사스는 노마 마자라를 좌익수로, 카를로스 고메스를 중견수로, 추신수를 우익수로 쓸 것”이라면서 “추신수는 지명타자 출전이 눈에 띌 정도로 늘어날 것”이라고 썼다. 팀에서 주전으로 입지를 굳힌 강정호(피츠버그)는 음주 운전이 변수다.

지난해 12월 음주 사고를 일으킨 강정호는 오는 22일 재판을 앞두고 있다.

이에 따라 정상적인 스프링캠프 참가가 쉽지 않은 상황이고, 한국에서의 재판 결과와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결정에 따라 개막전 출전 여부가 가려질 전망이다.

MLB닷컴은 “강정호가 3루수로 시작하겠지만, 그의 건강과 음주 관련 문제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만약 강정호가 개막전에 출전하지 못하면, 데이비드 프리스가 그 자리를 채울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재기를 다짐한 류현진(다저스)은 ‘보류’ 판정을 받았다.

2015년 어깨 수술, 2016년 팔꿈치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이번 겨울 동안 불펜 피칭까지 소화할 정도로 몸을 만들었다.

MLB닷컴은 “다저스에는 류현진을 비롯한 수많은 부상 선수가 있어 로스터가 유동적”이라며 “최근 류현진에 대한 소식은 호의적이지만, 그는 2년 동안 전열에서 이탈했었다”고 소개했다.

MLB닷컴은 박병호(미네소타)에 대해 “깜짝 놀랄만한 방출대기 조치였다”고만 언급했고, 황재균(샌프란시스코), 최지만(양키스)은 거론하지 않았다.

이들은 초청선수 신분으로 스프링캠프에서 ‘생존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