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6 21:12 (수)
아침을 여는 시 / 풍경風磬
아침을 여는 시 / 풍경風磬
  • 동양일보
  • 승인 2017.03.26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해리

허공은 고요의 집이 아니다.

 

한겨울 지나며 울음이 더욱 견고해진 붕어

매화 가지에서 처마 밑으로 이사했다

여전히 눈을 뜨고 자고

뜬눈으로 꿈도 지으니 얼마나 버거우랴.

 

“밤새 몸에 고인 고요를 이겨

아침 공양을 올리려 하니

바람아 불어라, 바람 불어라

나는 온몸으로 소리꽃이 되리라.”

 

종일 울어도 소리로 가는 길은

금빛 은빛 황홀한 꿈길이어서

귀에 길을 내는 이마다

고요한 마음 하나씩 놓아 주고 있다.

 

나를 떠나간 떨거지들 지금

길가에 앉아 떨고 있는 거지가 되었다

살아 있어 나는 운다

푸르고 깊은 하늘바다에서 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