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0 18:07 (목)
손흥민, 기성용 앞에서 아시아선수 EPL 시즌 최다 9골
손흥민, 기성용 앞에서 아시아선수 EPL 시즌 최다 9골
  • 연합뉴스
  • 승인 2017.04.06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로 맞선 후반 추가 시간 역전골로 3-1 승리 견인 리그 9호골로 기성용의 8호골 경신…기성용은 후반 27분 교체 출전

(동양일보)손흥민(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아시아 선수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새로 썼다.

손흥민은 6일(한국시간) 영국 웨일스 스완지의 리버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2017시즌 EPL 31라운드 스완지시티 원정 경기에서 2-1로 앞서나가는 역전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1-1로 맞서던 후반 추가시간 빈센트 얀선의 뒤꿈치 패스를 이어받아 문전에서 오른발 슈팅했고, 골키퍼에게 맞은 공은 그대로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이로써 리그 9호(시즌 16호) 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기성용이 2014-2015시즌 세웠던 기존 EPL 아시아 선수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을 넘어섰다.

토트넘은 이날 해리 케인을 비롯해 에릭 라멜라, 해리 윙크스, 대니 로즈, 빅터 완야마 등 주전급 선수들이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했다.

대신 직전 번리와의 경기에서 리그 8호골을 넣으며, 기성용과 EPL 아시아 선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골 타이를 기록한 손흥민이 4-2-3-1포메이션의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상대 공격을 끊어 역습에 나섰고, 손흥민이 카일워커와 패스를 주고받은 뒤 문전 오른발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수비수에게 막혔다.

3분 뒤 토트넘은 또다시 상대 패스 차단 후 역습에 나섰고, 손흥민이 드리블 돌파 후 무사 시소코에게 연결했지만 시소코가 문전으로 올려준 공이 수비수에게 막히고 말았다.

토트넘은 오히려 전반 11분 스완지시티에 선제골을 내줬다.

골키퍼가 한 번에 연결한 공을 조던 아이유가 오른쪽 측면에서 문전으로 연결했고, 웨인 라우틀리지가 가볍게 발을 갖다 대 골망을 흔든 것이다.

토트넘은 이후 스완지시티를 상대로 공세를 펼쳤지만 정확도가 떨어졌다.

손흥민은 전반 42분 왼쪽 측면에서 벤 데이비스가 올려준 공을 문전에서 달려들며 왼발로 갖다 댔지만 높이 떴고, 후반 3분 데이비스가 문전에서 헤딩으로 연결해준 공을 왼발 슈팅했지만 수비수에게 맞고 나가기도 했다.

손흥민의 두경기 연속골과 신기록 도전은 다음 경기로 넘어가는 듯 했다.

그러나 토트넘은 후반 16분 시소코를 빼고 빈센트 얀선을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토트넘은 후반 43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슈팅이 다른 선수에게 맞고 굴절됐지만, 문전에 있던 델리 알리가 이 공에 왼발로 갖다대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손흥민이 극적인 역전골을 터뜨리며 팀의 구세주가 됐다.

손흥민은 역전골 직후 키어런 트리피어와 교체돼 나왔다.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에릭센이 한 골을 더 넣으며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무릎 부상으로 한 달 반 동안 결장했고 직전 미들즈브러전에서 벤치를 지켰던 기성용은 이날 후반 27분 노튼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