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7 17:08 (토)
청주 동남지구 ‘대원칸타빌 더 테라스’ 분양
청주 동남지구 ‘대원칸타빌 더 테라스’ 분양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7.05.31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단지 총 1382가구 브랜드 타운 형성…두 단지 동시 청약
청추 최초 룸테라스에 드레스룸·펜트리까지… 공간 활용도↑
청주 동남지구 대원칸타빌 더 테라스 조감도.

(동양일보 경철수 기자)㈜대원과 대원건설은 오는 2일 청주시 동남지구에 ‘대원칸타빌 더 테라스’ 1·2단지 총 1382가구의 모델하우스를 개관하고 본격 분양에 들어간다고 31일 밝혔다.

‘대원칸타빌 더 테라스’는 동남지구 C12블록과 B3블록에 각각 위치한다. 1단지는 전용면적 78~121㎡ 지하 2층·지상 25층 8개동 676가구로 구성되며, 2단지는 전용면적 78~84㎡ 지하 2층·지상 25층 7개동 706가구 규모다.

1단지의 경우 타입별로 △78㎡ 189가구 △84㎡A 96가구 △84㎡B 95가구 △105㎡ 100가구 △116㎡ 171가구 △121㎡ 25가구로 구성됐다. 2단지는 △78㎡ 233가구 △84㎡A 299가구 △84㎡B 174가구로 지어진다.

‘대원칸타빌 더 테라스’는 동남지구 내 최고 중심지에 입지, 1·2차를 합쳐 총 1382가구의 대단지 브랜드 타운으로 조성된다.

동남지구는 청주를 대표할 새로운 주거지로 약 205만㎡의 면적에 총 1만4768가구, 3만6000여명이 거주하는 청주 최대 규모의 택지지구이다.

지역 부동산업계에선 청주에서 마지막으로 만나는 대단위 택지개발지구로 희소성까지 갖춰 미래가치가 높을 것으로 평가했다.

이 단지는 또 동남지구 내에서도 최대 규모의 중앙공원(예정)과 인접해 자연친화적 주거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중심상업지구도 예정돼 향후 도보 이용이 가능하며 편리한 주거생활이 기대된다.

교통도 좋아 청주 1·2순환로 및 국도를 통해 청주 전 지역으로 빠른 이동이 가능하다.

‘대원칸타빌 더 테라스’는 청주에서 최초로 룸테라스를 선보인다.

룸테라스는 별도의 보너스 공간으로 북카페나 바(Bar), 홈시어터 등 입주민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게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또 면적별로 4~5베이의 혁신공간을 적용했고 드레스룸과 알파룸, 팬트리 등도 제공돼 높은 공간 활용도가 기대된다.

여기에 전 세대 남향위주 배치로 채광 및 일조 등을 확보, 에너지 저감형 주거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주요 동간 사선배치를 통해 전 세대 공원, 녹지 단지중앙공원 조망을 누릴 수 있으며 GX룸, 휘트니센터, 골프연습장, 키즈클럽, 북카페 등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도 계획돼 있다.

오는 7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8일 1순위, 9일 2순위 청약 접수를 받는다.

1단지 C1블록과 2단지 B3블록 동시 청약이 가능하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15일 1단지, 16일 2단지이고 계약기간은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3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모델하우스는 청주시 서원구 분평동 534, 행복한마을 분평 주공5단지 건너편에 지어진다. 입주 예정일은 2019년 12월이다. 분양문의는 모델하우스(☏043-294-4545)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