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프리즘>휴가철 빈집털이 예방수칙
<프리즘>휴가철 빈집털이 예방수칙
  • 동양일보
  • 승인 2017.07.09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청원경찰서 사창지구대장 김동율

(동양일보) 올해는 무더위가 빨리 찾아오면서 7월부터 본격적인 여름철 휴가가 시작된다. 이시기에는 불청객인 빈집털이범이 증가한다.
이에 경찰은 빈집털이 등 계절적 요인으로 증가하는 범죄를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하절기 특별 범죄예방활동을 전개한다. 이런 경찰 활동의 효과가 증대되기 위해서는 주민들 각자 자위방범의식 강화도 꼭 필요하다.
특히 빈집털이범은 문단속이 허술하고 장기간 집을 비운 것이 확인되는 주택·아파트·상가를 범죄의 표적으로 삼는다.
휴가를 떠나기 전에 마음이 들뜬다. 하지만 빈집털이 예방에 조금만 주의와 관심을 가진다면 많은 도움이 된다. 이에 빈집털이 예방수칙을 소개하고자 한다.
첫째, 문단속을 철저히 해야 한다. 현관·출입문은 이중 잠금장치 설치하고, 창문 시정장치를 확인하여야 하며 또한 우유, 신문 투입구를 막아 놓아야 한다.
둘째, 휴가 등 장기 외출 시에는 우유·신문 등 일시 중지하도록 하고 택배·전단지 등이 우편함에 쌓이지 않도록 경비실, 이웃에 부탁한다. 전단지·우편물 등이 우편함에 쌓여있거나 전단지가 현관문에 붙여져 있으면 절도범의 표적이 된다.
셋째, SNS 등에 휴가일정을 공개하지 않는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 SNS에 휴가 정보를 공개하는 것은 그 기간 동안 집이 비어 있다는 것을 알려주어 범행대상의 결정적인 요인이 된다. 
넷째, 열쇠는 소화전이나 화분 등에 숨겨놓지 말고 항상 가지고 다니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다섯째, 고가의 귀중품은 집이 아니라 다른 곳에 보관해야한다. 은행이나 다른 곳에 보관하고 부득이하게 집에 보관할 때는 분산해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여섯째, 상가 휴가 안내문은 범죄의 표적이 될 수 있어 안내문을 게시하지 않고 고객에게 사전에 문자 메시지 등활용, 휴가임을 알려 주는 것도 절도예방의 방법이 될 수 있다.
일곱째, 휴가 등 출발할 때 TV등의 예약기능을 이용하여 인기척이 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예방에 도움이 된다. 전등이나 가전기기를 무작정 켜두는 것보다 켜졌다 꺼졌다 하는 것이 효과적이고 집 전화를 핸드폰으로 착신 전환하는 것도 좋다
마지막으로 휴가 등 장기간 집을 비울 경우 가까운 지구대, 파출소에 사전예약 순찰제를 요청하면 주기적으로 순찰을 돌아 준다.
휴가철 빈집털이 예방을 위해 하절기 범죄예방활동, 협력단체와 민·경 합동순찰 등 경찰활동과 더불어 이렇게 주민 스스로 예방수칙을 알아두고 실천하는 등 자위방범 의식을 고취하는 것이 무엇보다 범죄예방에 중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