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심정지 환자 ‘이송’에서 ‘예방’으로 대응 체계 전환충북도소방본부 심정지 환자 맞춤형 통합대응체계 마련

(동양일보 박장미 기자) 충북의 심정지 환자 대응체계가 기존 ‘신속한 이송’에서 ‘예측·예방·유연한 신속대응’ 체계로 전환된다.

충북도소방본부는 최근 5년 동안 기록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충북 심정지 환자 맞춤형 통합대응체계’를 마련했다고 17일 밝혔다.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충북에서 발생한 심정지 환자 수는 2209명으로 2012년의 1047명 이후 매년 평균 20.5%씩 크게 증가하고 있다. 심장질환 사망자 수도 한해에 약 1000명(2015년 기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매년 심정지·심장질환 환자 발생 수는 증가하고 있지만 충북의 일반인 심폐소생술 실시율은 8.5%(전국 13.1%)로 다른 시·도와 비교했을 때 대응 수준이 매우 낮다. 심정지 환자 생존 퇴원율도 전국 평균 5%에 못 미치는 3%였고 뇌기능 회복율은 2.3%(전국 3.0%)에 불과했다.

도 소방본부는 심정지 환자 대응체계를 새롭게 전환해 운용하기로 했다.

새로운 대응체계는 ‘심정지 전(全)단계’에 대한 예방 및 응급대응 체계를 고도화 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로써 △심정지 위험지역에 대한 과학적 예측 △응급의료장비 및 인력의 유연배치 △병원 등 지역사회와 협력체계 구축 △도민 안전인식도 개선 등 심정지 환자 대응체계가 기존 ‘이송’ 개념에서 ‘예측·예방’으로 바뀌게 된다.

이를 위해 도 소방본부와 충북재난안전연구센터(충북연구원)은 최근 5년 동안 심정지 관련 자료와 질병관리본부의 지역사회건강조사자료, 통계청의 사회환경통계, 도내119센터 및 응급의료센터 공간정보 등을 망라한 빅데이터 분석 공동연구를 올해 지난 1~6월 진행했다.

김충식 충북도 소방본부장은 “앞으로도 심정지에 취약한 계층이 거주하거나 활동하는 지역을 과학적으로 진단하는 과정을 시스템화하고, 유연한 대응을 통한 신속·정확한 응급후송체계를 지속적으로 고도화 하겠다”고 말했다.

<박장미>

박장미 기자  pjm8929@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장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동양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