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4 21:31 (수)
오제세 의원 “노인일자리 불균형 시장형사업단 지원금 인상 필요”
오제세 의원 “노인일자리 불균형 시장형사업단 지원금 인상 필요”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7.10.12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이정규 기자) 올들어 노인일자리사업 중 공익활동 수당만 대폭 인상됨에 따라 시장형사업단 참여자는 더 많이 일하고 급여는 더 적게 받는 급여역전 현상이 발생했다.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구) 의원이 12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공익활동 수당은 월 27만원으로 전년 대비 7만원 인상된 반면, 시장형사업단 상한액 사업비는 연간 200만원(월 16만6000원)으로 동결됐다.

정부가 지원하는 두 사업간 지원금을 단순 비교하면, 2016년에 3만4000원의 지원금 격차가 발생하던 것이 올해 들어 10만4000원으로 확대된 것이다.

공익활동의 지원금은 전액 일자리 수당으로 지급되며, 시장형사업단의 지원금은 초기투자비와 인건비로 나뉜다.

오제세 의원실의 월평균 급여 분석에 따르면 올해 공익활동과 시장형사업단간 소득 역전이 이뤄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지난 13년간 동결되어 온 공익활동 수당은 올해 초 22만 원으로 인상됐다가, 새정부 출범이후에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5만 원이 추가 인상되면서 27만 원이 됐다.

그러나 시장형사업단 참여자의 월평균 급여는 25만9000원으로, 공익활동에 비해 1만1000원이 더 적었다.

반면 근로강도는 시장형사업단이 공익활동에 비해 높다.

공익활동의 평균 근로시간은 30시간인 반면, 시장형사업은 평균 41시간으로 월 평균 11시간이나 더 일한다.

이를 시급으로 단순 환산하면 공익활동은 시간당 9000원이고 시장형사업은 6317원으로 두 사업간 2683원의 격차가 난다.

두 사업간 임금역전 문제는 내년에도 지속될 예정이다.

정부가 제출한 내년 예산 안에 따르면 공익활동 수당은 27만 원으로 동결되고, 시장형사업단 지원금은 200만 원에서 210만 원으로 인상된다.

정부안대로 예산이 확정될 경우 내년 시장형사업의 평균급여(추정)는 27만1000원으로 인상되지만, 근로시간 대비 소득 불균형 문제는 온전히 해결되지 않는다.

오제세 의원은 “10년 넘게 동결돼 왔던 공익활동 급여인상은 노인빈곤 해소에 바람직한 정책방향”이라면서 “민간일자리사업인 시장형사업단에 대한 지원금이 인상되지 않으면 시장형사업단 참여자가 공익활동으로 이탈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오의원은 “시장형사업은 민간일자리이지만 재정의존도가 높고, 참여자 10명 중 8명이 기초연금수급자”라며 “양질의 노인일자리인 시장형사업단의 지원금 인상해 안정적인 민간분야 일자리의 적극적으로 육성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보건복지부 노인일자리사업의 지원을 받는 일자리는 총 43만7000개로 그중 공익활동이 30만7000개로 전체의 70.3%, 시장형사업의 경우 5만4600개로 12.5%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시장형사업은 전체 보조금 1312억 원 중 84.8%인 1113억 원이 인건비로 지급되는 등 민간일자리이지만 재정의존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제세 의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