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3 07:21 (일)
권창훈·황희찬·이승우…'신태용의 아이들'이 날기 시작했다
권창훈·황희찬·이승우…'신태용의 아이들'이 날기 시작했다
  • 연합뉴스
  • 승인 2018.04.16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우올림픽과 U-20월드컵서 신태용호 주력 선수로 활약했던 선수들
해외무대서 펄펄…러시아월드컵·자카르타 AG 활약 기대

 '신태용의 아이들'이 펄펄 날고 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과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중용했던 해외파 선수들이 최근 무서운 기세를 펼치고 있다.

2018 러시아월드컵,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등 대형 국제대회를 앞둔 한국 축구에 단비 같은 소식이다.

프랑스 리그앙 디종의 권창훈(23)과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잘츠부르크의 황희찬(22)은 지난 2016년 리우에서 신태용호의 핵심멤버로 활약했다.

권창훈은 리우올림픽 조별리그 피지전에서 2골을 넣어 8-0 대승, 멕시코전에서 결승 골을 넣어 1-0 승리를 이끌었다.

황희찬은 독일전에서 선제골을 작렬하며 3-3 무승부에 힘을 실었다.

23세 이하 대표팀에서 신태용 감독의 어깨에 힘을 실어줬던 두 선수는 유럽 무대를 호령하며 러시아월드컵 핵심멤버로 자리를 잡는 분위기다.

권창훈은 프랑스 리그앙에서 최근 3경기 연속 골, 시즌 9호 골을 터뜨렸다.

그는 프랑스에 데뷔한 지난 시즌, 빠른 경기 템포에 적응하지 못해 유럽 진출에 실패하는 듯했다.

그러나 비시즌 기간 체력 훈련에 매진해 빠른 경기 흐름에 완전히 적응했고, 팀 내에 녹아들면서 오른쪽 측면 주전 자리를 꿰찼다.

본인의 특기인 감각적인 움직임을 발산하며 팀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로 뛰어올랐다.

권창훈은 이변이 없는 한 신태용호 2선 공격자원으로 러시아 무대를 휘저을 전망이다.

황희찬의 활약도 눈부시다. 그는 지난 13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라치오(이탈리아)와 8강 2차전에서 쐐기 골을 터뜨리며 팀의 사상 첫 준결승행을 이끌었다.

황희찬은 신태용호의 유력한 최전방 공격자원이다. '에이스' 손흥민(토트넘)과 함께 투톱을 맡을 수도 있다.

만 22세인 황희찬은 러시아월드컵은 물론 아시안게임에도 출격할 수 있다.

그는 23세 이상 선수를 선발할 때 필요한 와일드카드(3명)에 포함되지 않고도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승선할 수 있다.

다만 황희찬은 16일 아드미라전에서 결장했다. 그는 지난 라치오전에서 넘어져 머리에 충격을 받았는데, 선수 보호 차원에서 휴식을 취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U-20 대표팀 에이스로 활약한 이승우(20·엘라스 베로나)는 16일 볼로냐와 경기에서 교체 출전해 녹슬지 않은 기량을 과시했다.

그는 약 두 달 동안 실전 경기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하며 주전 경쟁에서 밀리는 듯했지만, 기회를 잡자마자 상대 수비 진영을 마음껏 휘저으며 몸으로 항변했다.

후반전 43분엔 날카로운 유효슈팅을 날리기도 했다.

아직 국가대표 승선 경험이 없는 이승우가 러시아월드컵 무대를 밟을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그러나 아시안게임 대표팀 김학범 감독이 이승우의 이름을 직접 거론한 만큼, 이변이 없는 한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차출될 가능성이 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