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알츠하이머병 염증 개선 치료 타깃 발견
알츠하이머병 염증 개선 치료 타깃 발견
  • 김홍균
  • 승인 2018.04.18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 '스핑고신 키나아제 1 효소' 연구 성과
경북대 진희경 교수(왼쪽부터), 배재성 교수, 이주연 박사과정

(동양일보 김홍균 기자) 한국연구재단은 진희경 경북대 수의대 교수·배재성 경북대 의대 교수 연구팀이 알츠하이머 만성 염증반응을 개선하고 기억력을 높이는 새로운 치료 타깃을 발견했다고 18일 밝혔다.

알츠하이머병은 베타 아밀로이드가 신경세포를 손상해 발생한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베타 아밀로이드를 직접적인 목표로 하는 치료약물 연구는 임상시험 한계를 드러낸 실정이다.

최근엔 새로운 치료 패러다임으로서 알츠하이머 환자의 비정상적 뇌 염증 반응을 조절하는 연구가 주목받는다.

연구팀은 알츠하이머병 신경세포에서 스핑고신 키나아제 1 효소가 감소한다는 사실에 착안했다.

유전적으로 이 효소가 많이 생성되는 알츠하이머 동물 모델은 염증반응이 개선되고 베타 아밀로이드가 감소해 기억력 향상 효과를 보였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신경세포 스핑고신 키나아제 1 효소는 COX2 단백질의 아세틸화를 유도한다.

COX2는 여러 항염증 약물 목표로 삼는 단백질이다.

스핑고신 키나아제 1 효소가 염증 종결 인자를 분비한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를 통해 미세 아교세포가 베타 아밀로이드를 없애고 기억력 개선에 기여한다.

연구팀은 나아가 알츠하이머병 환자 뇌 조직 등에서 유래된 신경세포에서도 스핑고신 키나아제 1 효소가 줄어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는 염증 종결 인자 분비가 적은 결과를 낳는다.

배재성 교수는 '알츠하이머병에서 스핑고신 키나아제 1 효소가 COX2 아세틸화를 촉진한다는 새로운 역할을 규명하면서 치료를 위한 새로운 타깃을 제시한 것'이라며 '기존 COX2 아세틸화 약물인 아스피린 한계를 뛰어넘는 새로운 알츠하이머병 항염증 약물 개발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 지원으로 수행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16일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