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9 21:35 (월)
기자수첩 / 대전교육감 선거 이젠 시민이 선택해야 한다
기자수첩 / 대전교육감 선거 이젠 시민이 선택해야 한다
  • 정래수
  • 승인 2018.06.12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래수 편집국 대전지역 담당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대전시교육감 선거가 정치선거로 변질되는 과정을 지켜본 기자의 마음은 안타깝다. 6.13 대전시장 선거의 또 다른 한 축으로 여야 정치권과 무관해야 하지만 그렇지 못한 분위기였다. 여야가 은근히, 혹은 노골적으로 보이지 않는 손을 뻗치려는 의도를 숨기지 않았다. 종전의 교육감 선거에서 보여준 행태를 이번에도 버리지 못한 것이다. 대전교육감 선거판은 정치권의 이해관계와 맞물리면서 교육정책이 아닌 이념 대결의 장으로 전개됐다. 백년대계를 위한 교육 자치가 훼손당할 위기에 또다시 놓인 것이다.

대전교육청의 수장인 교육감을 뽑는 선거에 정당은 관여하지 못한다. 막강한 권한의 교육감이 정치적 중립을 유지하며 소신껏 교육정책을 펼 수 있도록 한 게 법 취지다. 그런데도 정치권은 법망을 교묘히 피해가며 후보 내세우기에 열을 올렸고 특정세력을 등에 업은 모 후보측은 정치권보다 더 심한 색깔 싸움으로 선거에 임했다. 모두 교육자치의 본뜻을 훼손하는 행태다. 교육행정을 일반행정과 분리하고 교육감을 따로 뽑는 이유는 무엇인가. 교육활동의 특수성을 인정하고 그 자율성과 정치적 중립성을 보장하기 위한 것일 것이다.

교육감은 학식과 덕망, 전문성과 행정력, 앞을 내다보는 안목과 식견이 기본임은 언급할 필요조차 없다. 그만큼 높은 수준의 도덕성과 교육자적인 양식.품위가 요구되는 자리다.

대전시교육감은 500여개의 교육기관을 관장하고, 1만8000여 교직원의 인사권과 2조원에 달하는 예산권을 쥔 막강한 권한을 갖고 있다. 막중한 자리의 대전시교육감이 전문성과 정치적 중립성을 확보하지 못한다면 대전교육 전체가 휘청거릴 수밖에 없다. 교육의 정치적 중립을 헌법이 보장하는 것은 이런 우려 때문이다. 교육은 정치권 변화와 무관하게 일관된 방향성을 유지해야 한다. 교육감 선거가 정치적 논란으로 얼룩져서야 되겠는가. 결국 유권자들의 책임이 막중하다. 교육자치의 본뜻을 생각하면서 이념의 틀을 벗고 2세들의 미래에 비전을 확보한 후보가 누구인지 가려내야 한다. 대전교육감 선거는 교육적이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