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남자친구에게 폭행당한 20대 결국 숨져
남자친구에게 폭행당한 20대 결국 숨져
  • 박장미
  • 승인 2018.08.22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박장미 기자) 남자친구에게 폭행당한 20대 여성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22일 흥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남자친구 A(21·구속)씨에게 폭행 당해 의식을 잃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B(여·21)씨가 숨졌다.

B씨는 지난 20일 새벽 5시 30분께 흥덕구 복대동 거리에서 A씨가 휘두른 주먹에 맞아 쓰러졌다. A씨에게 수차례 폭행당한 B씨는 넘어진 뒤 일어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머리를 심하게 다친 B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경찰에서 A씨는 '여자친구가 다른 남자에게 관심을 보이는 것 같아 말다툼을 하다 손으로 어깨를 밀었는데 넘어지면서 머리를 다쳤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경찰이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결과 A씨는 B씨에게 수차례 주먹을 휘둘렀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B씨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을 통해 B씨가 당한 폭행의 정도, A씨의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피해자가 사망한 만큼 보강 수사를 거쳐 적용 혐의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박장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