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당진시 CCTV통합관제센터 견학장으로
당진시 CCTV통합관제센터 견학장으로
  • 홍여선
  • 승인 2018.08.27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과의 소통에서 안전을 넘어 안심으로
세한대 경찰행정학과 관계자들과 신평면 주민자치위원들이 센터를 견학하고 있다.

(동양일보 홍여선 기자) 지난해 9월 당진경찰서에서 당진시청사로 확대 이전한 당진시 CCTV통합관제센터 방문이 초중고학생부터 경찰을 꿈꾸는 대학생 민간단체 주민자치위원 등 다양한 견학이 이어져 27일 현재 631명으로 나타났다.

당초 CCTV통합관제센터는 인가를 받지 않은 시청 직원들도 출입할 수 없는 보안구역으로 운영 했으나 시청사로 확대 이전한 이후 안전 분야에 대한 시민들과의 소통을 확대하기 위해 업무에 지장을 주지 않는 범위 안에서 센터 견학을 적극 추진해 오고 있다.

또한 시민들이 견학 할 경우 CCTV를 통해 어떻게 범죄를 예방하고 경찰과의 공조를 통해 어떻게 피의자를 검거하는지 설명하는 센터의 기능과 역할을 소개하고 있다.

또 시민들이 응급 상황 발생 시 스마트폰을 활용 긴급신고 대처가 가능한 안심존의 경우도 설명하고 설치와 이용방법에 대한 현장 시연과 실습 으로 이해를 돕기도 하고 있다.

이에 당진은 2012년 CCTV 관제센터를 개소 이후 모두 568건의 형사범 검거에 기여했으며 올해 들어서도 103건의 형사범 검거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등 시민들의 안전에서 안심으로 이어지도록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CCTV관제센터는 범죄와 안전사고 예방이라는 본연의 목적 외에도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시민들의 안전의식을 높이는 데에도 노력 하고 있다”며 “시민들이 안전을 넘어 안심하고 생활 할 수 있도록 관제 센터가 안전파수꾼 역할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당진 홍여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