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9-17 21:55 (화)
조계종, 일면스님 등 4명에 최고 품계
조계종, 일면스님 등 4명에 최고 품계
  • 박장미
  • 승인 2019.01.09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박장미 기자) 대한불교조계종이 지난 8일 원로회의 위원 4명에게 조계종 최고 법계(法階)인 대종사(大宗師) 법계를 내렸다.

충남 예산 수덕사 주지를 지낸 덕숭총림 수좌 우송 스님, 조계종 호계원장·교육원장·동국대학교 이사장 등을 역임한 일면 스님, 전남 순천 송광사·서울 법련사 주지를 지낸 현호 스님, 강원 삼화사·구룡사 주지를 지낸 원행 스님에게 대종사 법계가 품서됐다.

대종사는 수행력과 지도력을 갖춘 승랍 40년 이상 되는 스님에게 주는 조계종단 최고 법계로, 조계종 최고 어른인 종정(宗正) 자격요건 중 하나다.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은 신년하례에 이은 법계품서식에서 법어를 통해 "그간의 수행력과 지도력으로 다시금 종강(宗綱)을 높이 세워 수행가풍을 부양하고 대중이 화합하여 불법당간(佛法幢竿)의 깃발을 영원히 드날리게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장미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