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4-21 21:42 (일)
단독/100억원대 금융사기로 현대백화점 ‘발칵’
단독/100억원대 금융사기로 현대백화점 ‘발칵’
  • 조석준
  • 승인 2019.04.14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채업계 큰 손 행세… 알고 보니 전과3범
현대백화점 충청점 관계자 등에게 100억원대 사기행각을 벌인 A씨가 지난 10일 낮 자신이 살던 아파트 엘리베이터 CC(폐쇄회로)TV에 찍힌 모습. A씨는 이날 이후 연락이 두절된 채 지금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금융사기범 A씨가 백화점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100억원대 금융사기를 벌어진 현대백화점 충청점 전경.
금융사기범 A씨가 백화점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100억원대 금융사기를 벌어진 현대백화점 충청점 전경.

 

(동양일보 조석준 기자) 최근 청주에서 사채업계의 큰손으로 알려진 한 50대 여성이 백화점 관계자 등에게 100억원 대 사기행각을 벌이고 종적을 감추면서 피해자가 속출, 지역사회가 크게 술렁이고 있다.

경기도 평택출신으로 금융사기전과 3범으로 알려진 A(53)씨는 '김마리아'란 가명으로 2015년 하반기께 자신을 중소기업에 긴급자금을 빌려주는 사채업자로 속이고 당시 내연관계였던 모 은행간부 B씨와 현대백화점 충청점에 드나들기 시작했다.

A씨는 백화점에서 명품의류와 보석 등 고가의 상품을 매달 2000만~4000만원정도 소비하면서 VIP(자스민클럽) 회원이 됐고, 최근까지 약 3년간 모두 10억원어치를 구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지역아동센터를 돕는다며 백화점 식품매장에서 많은 양의 고급 식자재를 트럭에 가득 채워 공수하는 등 자신의 재력을 주변사람들에게 과시해 왔다.

현대백화점은 연간 구입액이 3500만원 이상인 고객부터 일반VIP로 구분하고 있으며 3억원, 5억원, 7억원, 10억원 이상을 최상VIP로 세분화해 등급별로 △발렛파킹 서비스 △전용라운지 제공 △명품잡지 제공 △생일·명절 선물 △전국열차여행 △전세기이용권 △크루즈세계일주여행권(50일)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통 큰 씀씀이로 백화점에서 유명인사가 된 A씨는 점장이 직접 나와 인사를 하는 등 특별관리대상이었으며 한 매장에선 A씨에게 큰절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A씨는 곧 본색을 드러냈다. 주민등록이 말소된 A씨는 B씨에게 자신의 어머니와 조카(수양딸), B씨 명의의 계좌를 만들게 했고 이 계좌를 이용해 투자금 명목으로 돈을 끌어 모으기 시작한 것이다. A씨는 또 신뢰를 얻기 위해 백화점을 비롯해 고급미용실 등을 다니며 B씨를 자신의 남편이며 은행 지점장으로 소개하기도 했다.

A씨는 백화점 관계자 등에게 높은 이자를 미끼로 사채업에 투자할 것을 권유했고 적게는 수 천 만원에서 많게는 17억원을 가로챈 것으로 밝혀졌다. 하물며 계좌를 개설해준 B씨에게 3억원을, 자신의 가사도우미와 30대 운전기사에게까지도 각각 4억원과 6억원을 똑같은 방법으로 받아 챙기는 등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액만 100억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 낮 자신의 집을 나선 뒤 연락이 두절돼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피해자들은 지난 11일 청주흥덕경찰서에 A씨를 상대로 금융사기피해에 따른 고소장을 제출, 조만간 피해자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A씨에게 사기를 당한 한 피해자는 “현재까지 드러난 것만 100억원이고 아직까지 사기를 당한지도 모르는 사람이 더 많을 것”이라며 “인천에서도 같은 수법으로 범행을 저지르고 온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경찰이 A씨가 투자자들로부터 신뢰를 얻고 시간을 벌기위해 계획적으로 일정기간 수익금과 선물 등을 한 행위가 자칫 형사사건이 아닌 민사사건으로 전환될 수도 있다는 말을 들었다”며 “피해자 중에는 망연자실한 채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는 사람도 있어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기 전에 하루빨리 A씨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호소했다.

현대백화점 충청점 관계자는 “백화점 내 피해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이미 매장별로 전수조사를 마친 상태”라며 “A씨에 대한 고소장이 접수된 만큼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경찰조사에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조석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