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7-15 21:10 (월)
바이오기업 '씨앤팜', 새로운 치료법 '노앨 항암 테라피(NOAEL cancer Therapy)'를 발표.
바이오기업 '씨앤팜', 새로운 치료법 '노앨 항암 테라피(NOAEL cancer Therapy)'를 발표.
  • 임재업
  • 승인 2019.06.18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임재업 기자) 바이오기업 '씨앤팜은 18일 약물 독성이 인체에 해를 끼치지 않는 용량의 항암제를 암이 완치될 때까지 지속-반복적으로 투여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법인 '노앨 항암 테라피(NOAEL cancer Therapy)'를 발표했다.

모든 약물은 독성으로 인한 부작용을 일으키기 때문에 국제사회는 부작용이 없는 최대 무독성 용량을 뜻하는 노앨(NOAEL)을 약물 독성 기준으로 삼아 약물 투여량과 시기를 엄격히 제한한다.

노앨 항암 테라피는 노앨 이내 약물 투여로 암을 안전하게 치료하는 새로운 항암치료법이다.

독성이 인체에 악영향을 주지 않는 용량의 약물로도 암 치료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독성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기존 항암 테라피의 한계를 극복한 것으로 평가된다.

노앨 항암 테라피는 기존 항암요법과 달리 무고통(pain free) 항암제를 노앨 이내 용량으로 암이 완치될 때까지 지속적, 반복적으로 투여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자 장점이다. 기존 항암 테라피는 노앨을 수십배 초과하는 양의 항암제를 환자에게 투여한다. 이에 따라 환자의 생명은 어느 정도 연장되지만 정작 환자는 약물 독성에 따른 백혈구 감소, 면역력 저하 등 각종 부작용과 이로 인한 빈혈, 탈모 등 고통에 시달린다.

이런 부작용 때문에 기존 항암 테라피는 환자에게 약물을 지속적으로 투여하지 못하고 정상세포 회복기를 두는데, 회복기에 암세포까지 회복돼 암세포 완전 사멸은 사실상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암세포를 어느 정도 죽이더라도 약물의 각종 부작용이 환자의 생명을 되레 단축시키는 것도 기존 테라피의 문제다. 기존 췌장암 치료제인 아브락산(Abraxane)의 경우 환자의 생존기간을 평균 2.1개월 연장하는데 그쳤다.

씨앤팜은 '노앨 항암 테라피 시대'를 빨리 열기 위해 이 테라피의 적용 범위를 1차로 췌장암에 맞춰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노앨 항암테라피는 거의 모든 암에 적용되지만 난치성 암인 췌장암의 임상을 먼저 함으로써 암 정복을 위한 '항암 테라피 완성'을 최우선 목표로 정했다고 한다. 씨앤팜은 노앨 항암 테라피의 1호 무고통(pain-free) 신약후보인 폴리탁셀(Polytaxel)을 췌장암, 비소세포폐암 동물에게 투여한 결과, 약물 독성으로 인한 체중감소 등 부작용 없이 암세포가 사멸 수준으로 감소한 결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씨앤팜은 노앨 항암 테라피를 핵심 플랫폼으로 삼아 이 테라피의 적용 범위를 췌장암을 시작으로 위암, 유방암, 폐암 등 폴리탁셀로 치료 가능한 주요 암질환으로 넓히고 이에 맞는 새로운 신약 개발을 계속 추진할 방침이다. 노앨 테라피가 완성되면 세계 의료계와 관련 산업에도 일대 변혁과 변화를 몰고올 것으로 보인다. 임재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