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1-15 15:37 (금)
오늘의 주장/정쟁에 휩싸여 난감해진 건국대 총장, 결자해지(結者解之) 해야 한다
오늘의 주장/정쟁에 휩싸여 난감해진 건국대 총장, 결자해지(結者解之) 해야 한다
  • 윤규상
  • 승인 2019.10.22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윤규상 기자]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 충주이전 문제로 촉발된 이 대학 총장 행보가 정치적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당초 건국대 의전원 충주이전 문제는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를 맡은 맹정섭 위원장이 취임 이후 첫 번째로 지역사회 여론몰이에 나선 계기로 촉발됐다.

맹 위원장은 충주지역위를 맡게 된 직후부터 슬그머니 서울로 올라간 건국대 의과대학의 충주 복귀를 정치 이슈화하는 데 앞장섰다.

지역사회 이슈를 쟁점화 하는 일을 선점한 맹 위원장의 정치적 감각은 손색이 없을 정도라는 게 지역 정치권 인사들의 중론이다.

그러나 정치권이 이를 공론화 하는 과정에서 민상기 건국대 총장이 전면에 등장하며 일이 꼬여버리는 듯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대학 측은 당초부터 맹정섭 위원장의 건국대 의전원 충주이전 문제 제기에 대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맹 위원장의 계속되는 대학 측 입장 표명 요구에 대해 민 총장이 자필서명 문서를 들고 전면에 등장하면서부터 사태는 정치적 논쟁거리로 떠올랐다고 한다.

지역 일부 정치권 인사들은 의전원 충주이전 문제 같은 큰 논쟁거리에 현직 대학 총장이 끼어든 자체가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국립대와는 달리 사립대의 경우 대학을 운영하는 재단 측 의견도 매우 중시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총장 개인이 서명한 문서를 정당 지역위 사무실에 전달한 행위는 이유를 불문하고 정치적 행보로 밖에 보이지 않는 게 현실이다.

대학직원 노조의 반발 수위가 심상치 않을 정도로 결코 가볍지 않다는 게 노조의 총장 규탄성명을 읽어본 대다수 사람들 의견이다.

최근에는 재단 측이 총장 거취에 대해 논의한다는 소문이 지역사회에 나돌자 한동안 잠잠해졌던 민 총장 행보에 대해 정치적 해석을 곁들인 뉴스가 난무하고 있는 상황이다.

처음 건국대 의전원 충주복귀 문제를 제기한 맹정섭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장은 재단 측의 총장 거취 문제 논의에 대해 강력히 반발하는 모양새를 보이고 이다.

민 총장이 정당 측에 서명문서를 전달한 행위가 학교를 진정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에서 나온 충정으로 보일 수도 있겠지만, 한편으로는 정치적 행보라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이런 와중에 정당 지역위원장이 미확인된 재단 측 의사 결정을 두고 ‘부도덕’과 ‘권한 남용’ 등을 운운하며 이러쿵저러쿵 주장할 경우 대학 구성원들의 반감도 만만치 않게 떠오를 수 있게 된다.

민상기 건국대 총장의 거취를 두고 정당 지역위원장이 편향된 의사표현을 할 경우 오히려 건국대 의전원 충주이전 문제가 정치적 논란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을 잘 알아야 할 때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