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20-02-17 20:49 (월)
설 명절에는 ‘영동곶감’으로 쫀득한 정을 전하세요!
설 명절에는 ‘영동곶감’으로 쫀득한 정을 전하세요!
  • 임재업
  • 승인 2020.01.16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억의 맛과 푸근한 정이 들어있는 감고을 영동의 웰빙 별미 식품

[동양일보 임재업 기자] 감고을 충북 영동군의 명품 곶감이 설명절을 앞두고 '선물용 특산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겨울 가족들의 건강을 챙기거나 명절용 선물을 고민하던 이들에게 영동 곶감은 명쾌한 해답을 준다.

산골 청정지역에서 무공해로 생산되는 영동 곶감은 달콤쫀득함이 타 제품보다 탁월하다는 게 자랑이다.

당도가 높고 씨가 적어 전국 최고의 맛과 품질을 자랑하며, 쫀득하고 주홍빛 화사한 빛깔이 일품이다.

곶감용으로 적합한 둥시를 깎아 일교차가 큰 산간지역에서 청량한 산골바람에 건조하거나, 온도·습도가 자동조절되는 전천후 건조시설에서 위생적으로 만들어지기에 맛과 건강을 동시에 챙길 수 있는 웰빙 별미 식품으로 통한다.

곶감은 비타민 A와 C가 다량 함유돼 피로회복, 면역력 강화에 도움을 주고 기억력 인지능력, 학습능력 향상 등 두뇌건강에 좋은 식품으로 알려져 있지만, 영동곶감의 품질은 단연 최고로 꼽힌다.

현재 영동의 곶감농가는 곶감 설 대목을 앞두고 주문이 넘쳐 택배 포장에 분주한 날을 보내고 있다.

지난해 지역의 2333농가에서 3920t의 곶감을 생산했다.

군은 2009년 영동곶감의 지리적 표시와 상표를 등록했으며, 올해까지 3년 연속 로하스 인증을 획득,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일반적인 선물 및 간식용은 40개들이 4~5만원 내외로, 가격대별로 다양한 종류가 판매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최고의 품질을 담보하는 영동곶감은 설 명절 최고의 선물이 될 것”이라며, “곶감 이외에도 영동에는 겨울철 특별한 건강 먹거리들이 많으니, 영동의 농특산물을 이용해 고마움과 정을 전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포도·와인산업 특구의 ‘영동 와인’는 개성과 풍미 가득한 맛과 향으로 전국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고 있으며, 산골바람이 만든 짜지 않고 부드러운, ‘영동 산골오징어’도 인기 품목이다.

껍질이 얇고 고소한 무공해 천연식품 영동 호두, 육질이 쫄깃하고 고유향을 듬뿍 머금은 표고버섯을 비롯해, 각종 과일들도 활발히 거래되고 있다. 영동 임재업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조석준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