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4-24 22:26 (수)
노무현-김정일 대화록ㆍ정수장학회 쟁점부상..대선판 요동
노무현-김정일 대화록ㆍ정수장학회 쟁점부상..대선판 요동
  • 동양일보
  • 승인 2012.10.14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민주 국정조사 공방 속 네거티브전 격화 전망

 

 

18대 대통령 선거가 14일로 66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대형 돌발변수가 잇따라 터지면서 대선판이 요동치고 있다.

특히 지난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의 이른바 노무현-김정일 비공개 대화록이나 정수장학회의 언론사 지분매각 추진 이슈는 단순히 일회성이 아니라 대선기간 내내 정치적으로 논란이 될 것으로 보여 불안정한 대선 판세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은 이 두 사안의 파괴력이 상당할 것으로 보고 국정조사까지 추진하며 당력을 집중하고 있다.

두 이슈가 어떻게 굴러가느냐에 따라 초접전 양상을 보이고 있는 새누리당 박근혜, 민주통합당 문재인, 무소속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에도 변화가 있을 전망이다.

현재 새누리당은 정상회담 당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북방 한계선(NLL) 포기 발언 의혹을, 민주당은 정수장학회의 언론사 지분 매각을 통한 박 후보 지원 추진 의혹을 각각 제기하며 국정조사를 통한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두 사안만 놓고 보면 새누리당의 공격이 기존 안 후보에서 문 후보로 이동하고 , 박 후보에 대한 민주당의 공세가 거세지면서 박 후보와 문 후보가 정면충돌하는 양상이다.

실제 문 후보는 지난 12일 "(의혹을 제기한) 정문헌 의원 주장이 사실이라면 제가 책임지겠다. 사실이 아니라면 정 의원과 박 후보가 책임져야 한다"며 선제공격을 했고, 박 후보는 같은 날 "이것은 제일 잘 아는 사람이 관계된 사람 아니겠느냐. 관련된 사람들이 관련된 사항에 대해 명백히 밝힐 필요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받아쳤다.

안 후보측은 13일 정연순 대변인 논평을 통해 "정상회담 대화록을 당리당략용으로 전락시키는 행위는 남북관계의 장래와 국제적 신뢰를 훼손시키는 중대한 문제다. 이를 정쟁의 대상으로 삼는 행위에 대해서는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는 비판적 입장을 내놨다.

정수장학회 언론사 지분매각 추진 논란도 간단치 않게 돌아가고 있다.

정수장학회가 부산일보 지분(100%)과 MBC 지분(30%) 매각을 추진하고 MBC 지분매각과 관련해선 최필립 정수장학회 이사장과 이진숙 MBC 기획홍보본부장이 최근 만나 협의를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쟁점으로 부상했다.

민주당은 "박 후보를 돕기 위한 최필립 이사장과 김재철 MBC 사장의 검은 뒷거래가 드러났다"면서 "아울러 정수장학회가 부산일보 지분 매각대금을 부산ㆍ경남 선심성 복지사업에 쓰겠다는 것은 강탈한 장물인 정수장학회를 대선에 이용하겠다는 것"이라며 두 사람의 국감증인 채택을 요구하고 있다.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14일 기자간담회에서 "사회적 통념상으로나 국민정서상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아버지가 착취한 재산을 딸이 팔아 선거운동에 불법적으로 쓴다는 것은 국민적 분노를 다시 일으키게 한다"면서 양측의 회동에 대한 국정조사와 청문회, 이를 위한 국정감사 보이콧을 검토하기로 했다.

새누리당은 박 후보와 정수장학회는 관계가 없고, 이번 사건 역시 정수장학회와 MBC 사이에 불거진 문제로 박 후보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당내에서는 민주당이 `노 전 대통령의 영토주권 포기 발언으로 궁지에 몰리자 정수장학회를 쟁점화하고 있다는 주장도 있다.

이정현 공보단장은 "민주당이 주장하는 정수장학회의 처분, 운영 등은 우리와는 전혀 무관하다"며 "의논할 수도, 의논한 적도 없는 문제"라고 반박했다.

이 단장은 또 "지금까지 (정수장학회가) 공익재단으로서 역할을 해왔는데, 이번에 흘러나온 내용이 사실이라면 공익성을 더욱 강화하는 의미로 생각된다"며 "오히려 민주당이 환영하는 논평을 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국정감사가 일찌감치 대선후보 검증무대로 변질된데다 하루가 멀다 하고 상대 후보에 대한 폭로성 자료가 잇따라 터져 나오고 있어 네거티브 선거전이 본격화되는 양상이다.

이런 가운데 야권후보 단일화를 둘러싼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신경전도 갈수록 고조되는 양상이다.

문 후보는 전날 안 후보에게 `민주당 입당 후 단일화를 제의한데 이어 이날 조국 서울대 교수를 위원장으로 하는 정치혁신위원회의 공동 구성을 제안했다.

그러나 안 후보는 문 후보의 입당 요구에 대해 "진짜 중요한 목표가 무엇인지 잘 헤아렸으면 좋겠다"고 일축했고, 정치혁신위 공동구성 문제에 대해서는 "제가 더 덧붙일 말씀은 없다"고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