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3-20 20:02 (수)
문재인-안철수 `정치개혁' 정면충돌
문재인-안철수 `정치개혁' 정면충돌
  • 동양일보
  • 승인 2012.10.24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좀더 깊은 고민해야" 안 "국민 생각과 괴리"

 

 

 

민주통합당 문재인, 무소속 안철수 대선후보가 24일 정치쇄신안을 놓고 정면 충돌했다.

안 후보가 전날 인하대 강연에서 정치권의 특권 포기를 주장하면서 내놓은 국회의원 정원 및 정당 국고보조금 축소와 중앙당 폐지 요구를 놓고 두 후보는 대립각을 세웠다.

정치 쇄신이 후보 단일화의 전제 조건이라는 점에서 단일화 기선을 잡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문 후보는 이날 영등포 당사에서 안 후보의 정치개혁안에 대해 "구체적 방안에 대해서는 선뜻 찬성하기 어렵다"면서 "바람직한 것인지도 의문이고 우리 정치를 발전시키는 방안인지도 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과 정치권의 동의를 모을 수 있을지도 의문이 있다. 현실적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하면서 "좀 더 깊은 고민이 있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안 후보의 주장이 `비현실적'이라는 비판이다.

문 후보 측 우상호 공보단장은 기자간담회에서 "문 후보는 개혁에 주목적이 있어야지 정치 위축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문을 제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안 후보는 "일반 국민과 정치권의 생각에 엄청난 괴리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정치권부터 솔선수범해 내려놓는 자세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기"라고 정치권을 비판했다.

그는 또 "민의를 반영하지 않는, 현장의 문제를 풀지 못하는 정치권이 바뀌어야만 한다는 문제의식으로 말씀드린 것"이라며 "정치권은 지금 왜 국민들이 정치권에 대해 실망하고 있는지를 좀 더 엄밀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맞받아쳤다.

안 후보 측 유민영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기득권의 반발은 예상했던 일"이라며 "국민과 기성 정치의 괴리를 다시 느꼈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자 문 후보 측의 진성준 대변인은 "안 후보 측의 정치혁신안에 대한 비판적 의견을 `기득권 고수를 위한 반발'로 치부하는 것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며 "정당혁신의 필요성에는 동의하지만 어떤 내용으로 추진될지 토론하는 게 필요하다"고 제안하며 반격을 개시했다.

이에 안 후보 측은 아직 양측의 정치쇄신안이 일부만 공개된 상황에서 토론은 시기상조라는 반응을 나타냈다. 단일화 프레임으로 끌려 들어갈 수 있는 점을 경계한 것이다.

양측은 그러나 정치 쇄신 신경전 속에서도 후보 단일화를 향한 수순을 밟아가는 것으로 보인다.

기초의원 정당 공천 폐기, 기득권 내려놓기 등 두 후보의 정치개혁안에는 교집합이 넓은데다, 앞으로 추가로 공통점을 찾아가면 자연스럽게 단일화 국면으로 접어들 것이라는 전망이다.

문화예술계 및 종교계 인사들에 이어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등 재야 원로들이 주축인 원탁회의가 25일 기자회견을 열어 단일화를 요구할 예정이어서 압박 강도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

다만 양측은 표면적으로 단일화 논의를 피하는 모양새다.

문 후보 측 관계자는 "단일화에 대한 시간이 많다고 보는 것은 아니지만 안 후보 측이 거부감을 보이는 상황에서 단일화를 촉구할 생각은 없다"며 "단일화의 요구가 커질 때까지는 우리 나름의 정치혁신 프로그램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단일화에 대한 안 후보 측의 입장이 모호하다는 판단이나 공개적으로 단일화를 요구하면 조바심을 내는 듯한 인상을 심어줄 수 있는 만큼 자제하겠다는 것이다.

이낙연 공동선대위원장은 SBS 라디오 '서두원의 시사초점'에 나와 "어떤 것이든 양측이 합의할 수 있는 안이라면 좋다"며 "안 후보 측이 부담을 느끼지 않을 안을 먼저 제안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 측은 `새 정치'를 계속 부각시켜 지지층을 확대하는 게 먼저라는 생각이 강하다. 당분간 단일화 논의에 직접 응하진 않겠다는 것이다.

안 후보 측 관계자는 "두 후보가 경쟁력을 보여줄 시간이 필요하다"며 "단일화를 위한 시간이 촉박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문 후보 측의 `단일화에 대한 입장이 모호하다'는 지적에는 안 후보가 지난 19일 강릉에서 기자들에게 "국민이 원해 단일화 과정이 생긴다면 거기서도 이겨서 끝까지 갈 것"이라고 한 것으로 충분한 답변이 됐다는 게 안 후보 진영의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