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2-22 14:34 (금)
오후엔 더 피곤한 내 눈… 어떻게 하나
오후엔 더 피곤한 내 눈… 어떻게 하나
  • 김재옥
  • 승인 2013.05.21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잘못 알고 있는 눈 상식

●안경 착용을 시작하면 시력이 빨리 나빠진다?
흔히 시력이 떨어져도 어느 정도 보이면 안경을 착용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는 안경을 착용하기 시작하면 시력이 더 나빠진다는 편견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성인의 경우 근시로 인한 시력저하는 안경의 착용과 아무 상관이  없다.

시력 저하시 안경을 착용하는 것은 추울 때 옷을 입는 것과 같은 원리다.  안경을 착용하는 게 눈의 피로를 줄이고 시력을 교정하는 올바른 길이다.

●어린이가 TV를 가까이서 보면 시력이 떨어진다?
어린이는 어른보다 조절능력이 뛰어나 가깝게 초점을 맞출 수 있다. 이 때문에 습관적으로 책이나 TV를 가까이 보는 경향이 있을 뿐 특별히 시력악화에 영향을 준다는 연구결과는 현재까지 없다.
 
하지만 일부는 근시 등의 굴절이상으로 잘  보이지 않아 TV를 가까이서 보는 경우도 있는 만큼 안과에서 시력을 확인해 보는 게 좋다.

●컴퓨터를 사용하면 눈이 나빠진다?
TV와 마찬가지로 컴퓨터나 비디오 영상단말기를 사용한다고 해서 눈이 나빠지는 것은 아니다. 물론 오랫동안 일을 하면 눈에 피로가 올 수 있으므로 작업  중  눈의 휴식 시간을 갖고 눈의 긴장을 풀어주는 게 바람직하다.

●눈 영양제 시력 향상에 도움 된다?
전문의들에 따르면 안과 진료 중 가장 많은 질문이 눈이 나빠지지 않게 하는 좋은 음식 혹은 영양제에 관한 것이라고 한다. 일반적으로 비타민 A가 눈에 좋다.  하지만 요즘 현대인들은 일반 식사로도 비타민 A가 충분히 충족되기 때문에 골고루 균형 잡힌 식생활을 한다면 굳이 별도의 영양제를 복용할 필요는 없다.

●안경 또는 선글라스 테는 커야 좋다?
안경이나 도수가 있는 선글라스 테를 크게 하면 오히려 눈에 좋지 않을 수 있다. 안구의 중심과 안경렌즈의 중심이 일치해야지 안경테가 크면 안경알의 중심이  눈의 중심보다 바깥으로 쏠려 눈이 더 피로해 질 수 있다.

●콘택트렌즈는 근시를 개선해 준다?
콘택트렌즈는 근시 교정효과가 있으므로 시간이 지나면 렌즈나 안경을 쓰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는 콘택트렌즈가 각막을 눌러서 일시적으로 근시가 줄어들기 때문이며 영구적인 치료효과가 있는 것은 아니다.

●영아의 시력발달에 원색 모빌이 좋다?
영아는 생후 약 2개월이 지나야 색깔을 구별할 수 있기 때문에 그 이전에는  원색 모빌보다는 채도의 구분이 명확한 흑백 모빌이, 그 이후에는 여러 색을 지닌  원색 모빌이 도움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모빌을 사용하는 것이 영아의  시력발달에 좋다는 의학적인 근거는 없다.

●사진촬영할 때 플래시가 시력발달에 영향을 준다?
실내 사진촬영시 사용되는 플래시는 아이들의 시력발달에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
사진을 촬영할 때 플래시가 터지면 순간적으로 앞이 보이지 않는데 이는 망막에서 빛을 인지하는 광수용체가 강한 빛에 의해 일시적으로 기능이  떨어져서  생기는 현상이다. 하지만 이 현상이 아이의 시력에 영향을 주지는 않는다. 하지만 오랜  기간 지속적으로 강한 빛을 아이에게 비추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는 게  전문의들의 의견이다.


우리 아이 눈 관리 요령 엄마는 꼭 알아두세요!


●시력검사는 6개월에 한번
보통 시력이 발달하는 과정에서는 최소한 6개월에 한번씩 안과에서 정기 검진을 해야 한다. 이렇게 해야만 시력 이상을 조기에 발견함으로써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다는 게 전문의 설명이다.

●고른 영양섭취
눈에 좋은 식생활법은 특별한 것이 없다고 해도 무방하다. 단, 단백질과  비타민이 부족할 경우에는 시력 발달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따라서 편식하지 말고  육류와 야채, 과일을 골고루 충분히 섭취하는 게 좋다.

●시력저하 시 안경착용 시기 늦추지 말자.
시력교정시 안경이 필요하다면 1살 이전에도 안경을 착용해야 한다. 따라서  몇 살 때 이후 안경을 착용해야 한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
 
다만 안경을 쓰면  정상적 시력이 나오는 약한 근시인 경우는 상태에 따라, 즉 일상적인 생활에 불편이  없고,  학교에서 공부하는데 특별히 불편을 느끼지 않을 때는 안경 착용 시기를 약간 늦출 수는 있다는 게 전문의들의 의견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