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12:23 (금)
세계증시 ‘미국 독주시대’ 도래
세계증시 ‘미국 독주시대’ 도래
  • 동양일보
  • 승인 2013.08.04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가 격차 사상 최대

미국 주가가 연일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는 가운데 미국과 전 세계 주가의 격차가 사상 최대 수준으로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주가는 다른 선진국들과도 격차를 사상 최대로 벌리고 있어 세계 증시에서 미국 독주 시대가 본격화됐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4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국 주가를 대표하는 지수인 MSCI 미국 지수에서 미국을 제외한 전 세계 주가를 나타내는 ‘MSCI 미국 외 전 세계 지수를 뺀 격차(스프레드)는 지난 2일 현재 1373으로 1987년 집계 시작 이래 최대로 벌어졌다.

미국과 그 외 전 세계 주가의 격차는 지난 2000년과 2007년에 크게 벌어졌다가 2008년 미국 금융위기 이후 대폭 좁혀져 20092월 말에는 23년 만에 최저인 555로 줄어들었다.

그러나 이후 미국이 대규모 양적완화를 시행하고 경제가 조금씩 살아난 반면 유럽과 신흥국 등 다른 지역의 주가가 상대적으로 정체하면서 격차가 지금까지 4년여간 다시 확대됐다.

올해 들어서 미국 지수는 20.0% 상승했지만 미국 외 전 세계 지수는 4.3% 오르는 데 그쳤다.

또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우려가 본격화된 지난 6월 이후에도 미국 지수는 5.0% 올랐으나, 미국 외 전 세계 지수는 1.1% 상승에 머물러 격차가 한층 커졌다.

선진국 중에서도 미국 주가는 거의 독보적인 상승세를 보였다.

MSCI 미국 지수에서 24개 선진국 주가를 나타내는 MSCI 선진국 지수를 뺀 격차는 지난달 말 현재 103을 나타내 1983년 집계 시작 이래 최대를 기록했다. 미국 지수는 20042007년에는 선진국 지수에 뒤처지다가 미국 금융위기 당시 동반 추락하면서 오히려 차이를 좁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