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9 21:28 (수)
한국 1인당 IP주소 두개 이상…북한은 2만4천명에 하나
한국 1인당 IP주소 두개 이상…북한은 2만4천명에 하나
  • 동양일보
  • 승인 2015.01.08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기술 수준 '극과 극'…미국이 1인당 5개 IP로 세계 최다

(동양일보) 한국은 1인당 2개가 넘는 인터넷 주소(IP)를 가진 반면, 북한은 2만4000명에 한 개꼴로 IP 주소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기술(IT) 수준의 척도가 되는 IP 보유 숫자 면에서 남한과 북한이 극과 극을 달리고 있는 셈이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7일(현지시간) 각종 통계자료를 토대로 작성한 '세계 IP 분포도'에 따르면 미국은 전체 인구 3억1092만명이 15억9600만6656개의 IP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5개의 IP를 가진 세계 최다 IP 보유국으로 평가됐다. WP는 미국이 '10억 IP주소 클럽'에 속한 유일한 국가라고 밝혔다.

이어 노르웨이(3.15개), 스웨덴(3.1개), 핀란드(2.51개) 등 북유럽 국가들과 캐나다(2.28개)가 뒤를 이었다.

다음은 한국으로 1인당 2.23개의 IP를 보유해 IT 강국임을 확인시켰다. 전체 5033만9000명이 모두 1억1232만768개의 IP를 사용하고 있다고 WP는 밝혔다.

호주(2.09개), 영국(1.93개), 일본(1.61개), 프랑스·독일·이탈리아(1개) 등은 한국보다 적었다.

반면, 세계에서 가장 적게 IP주소를 보유한 나라는 북한으로 나타났다. 2502만7000명의 인구에 IP주소는 1024개이어서, 2만4440명당 1개꼴이었다.

이는 말리(1P주소 1개당 279.97명), DR콩고(533.34명), 탄자니아(60.01명), 나이지리아(80.13명) 등 아프리카 국가들보다도 낮은 수준이다.

중국은 4.13명, 러시아는 3.1명당 1개의 IP주소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WP는 "IP주소는 사회보장번호처럼 인터넷에 연결된 모든 IT 장비를 파악하는 데 이용되고 있어 IT 기술 수준을 파악하는 잣대"라며 "북한의 경우 일부 전문가들은 중국의 IP를 이용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