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3-26 11:35 (화)
세종시 2-1생활권 ‘한신 휴 플러스·제일풍경채’분양
세종시 2-1생활권 ‘한신 휴 플러스·제일풍경채’분양
  • 임규모 기자
  • 승인 2015.06.24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용 59~135㎡ 총 2510가구 구성
 

(세종=동양일보 임규모 기자) 세종시 노른자위로 불리는 2-1생활권에 처음으로 아파트가 선보인다. 한신공영과 제일건설은 이달 말 세종시 2-1생활권 P1구역(M1블록, L1블록)에서 2510가구의 대단지 아파트인 ‘세종시 2-1생활권 P1구역 한신 휴 플러스·제일풍경채’를 분양한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49개 동, 전용 59~135㎡ 총 2,510가구로 구성돼 2-1생활권에서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특히 이 단지는 2-1생활권에서 선보이는 첫 번째 아파트로 행복청·LH가 실시한 아파트 설계공모전에서 1위를 차지한 설계가 적용될 예정으로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한신 휴 플러스·제일풍경채’가 들어서는 세종시 2-1생활권 P1구역은 2-2생활권과 함께 ‘세종시의 강남’이라고 불리는 세종시 핵심 입지를 자랑한다.

2-1생활권은 공공기관이 몰려있는 중앙행정타운과 향후 대규모 백화점 등 유통시설이 들어서 세종시의 상업중심지역이 될 2-4생활권과 세종시 신교통수단인 BRT역을 경계로 접하고 있어 교통·상업·교육 등의 중심지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또 2-1생활권에 들어서는 아파트들은 설계 공모를 통해 선발된 단지들로 기존 아파트와 차별화되는 디자인이 강점으로 꼽힌다.

이외에도 스카이커뮤니티·텃밭정원·생태보행로 등 저탄소 커뮤니티를 구현하기 위한 단지배치와 건축설계 특화를 통한 시공으로 세종시 내에서도 에너지 시범단지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2-1생활권 P1구역은 단지 바로 앞에 근린공원인 문화공원과 서측으로 장군산 조망으로 쾌적한 자연환경을 자랑, 단지 동쪽과 남측으로 단지와 접해 있는 초·중·고교가 있어 우수한 교육환경도 자랑한다.

교통 환경도 뛰어나다. 세종시의 양대 교통축인 1번국도, 신교통 수단인 간선급행버스(BRT)노선이 인근에 있으며, 당진영덕고속도로(서세종IC)·경부고속도로·천안논산고속도로 등 광역 교통으로 타 지역과의 이동도 용이하다.

세종시 2-1생활권 내 설계공모 1위 단지답게 ‘세종시 2-1생활권 P1구역 한신 휴 플러스·제일풍경채’에는 다양한 설계특화상품이 적용된다.

전 가구 단열강화 및 미니태양광 모듈설치, 에너지제로 커뮤니티센터 등을 통해 친환경 녹색단지로 구현된다. 또 디자인 주거동 등을 통해 걷고 싶은 거리와 보고 싶은 경관이 조성되고 전 가구에 텃밭 경작지를 제공, CPTED(범죄예방디자인)요소 등을 도입한 안전 특화 아파트로 꾸며진다.

분양 관계자는 “두 건설사가 가지고 있는 노하우를 최대한 살려 세종시 2-1생활권 최대 규모에 걸 맞는 상품 및 디자인을 선보일 예정으로 좋은 분양성적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견본주택은 세종시 대평동 264-1에 마련될 예정으로 입주예정일은 2018년 3월이다.

분양과 관련한 자세한 문의는1899-6932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