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4-23 20:48 (화)
사람 잡는 7~8월 땡볕더위
사람 잡는 7~8월 땡볕더위
  • 김윤수 기자
  • 승인 2015.07.22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 자주 마시고 12시~오후 5시 야외 활동 자제


 
(동양일보 김윤수 기자) 불볕더위가 이어지면서 열사병 등 온열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크게 늘고 있다. 온열질환은 열사병이나 열탈진, 열경련 등 무더위로 인해 건강을 해치는 질환이다.

22일 질병관리본부의 ‘2015 온열질환 감시체계 운영결과’에 따르면 지난 5 ~11일 발생한 온열질환 환자는 73명이었다. 이는 6월 28일~7월 4일에 발생한 환자수 15명보다 4.9배나 증가한 수치다. 이 기간은 낮 최고기온이 30℃를 넘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렸던 시기다.

올 5월 24일 이후 19일까지 집계된 온열질환 환자는 모두 227명이다. 환자 중에는 남성(168명)이 여성(59명)보다 2.8배 많았고, 65세 이상 노인은 59명으로 25.9%를 차지했다.

질환별로는 열탈진이 122명으로 가장 많았고, 열사병 63명, 열경련 27명, 열실신 12명, 열부종 1명 등의 순이었다. 온열질환 환자는 하루 중 기온이 높은 낮 12시~오후 5시에 주로 발생했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3~4시 사이가 29명으로 환자 수가 가장 많았다.

땡볕 더위가 반복되는 7월과 8월은 연중 일사병이나 열사병 환자가 가장 많은 시기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열사병과 일사병, 열탈진, 열경련 등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 수는 7월은 평균 2670명, 8월 3667명으로 다른 달 평균인 1257명보다 2~3배 많았다.
 

환자 수도 증가하는 추세다. 2010년 1만5000명이던 환자 수는 2014년 1만6000명으로 5년 동안 10.7%가 증가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열사병, 일사병 등을 예방하려면 오전 11시~오후 2시는 되도록 야외 활동을 삼가고 실내 온도를 적정 수준으로 유지해야 한다”면서 “외출 때 양산이나 모자를 챙기고 햇빛을 피하거나 그늘에서 자주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일사병과 열사병은 발생 원인 등에서 차이가 난다. 일사병은 더운 공기 속에서 직사광선을 오래 받아 몸이 체온을 제대로 조절하지 못해 생기는 질환이고 열사병은 직사광선이 아닌 무덥고 밀폐된 공간에서 일하거나 운동할 때 발생하는 질환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