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1-21 20:44 (목)
'자체발광' 산호 추출물 활용한 암 치료 기술 개발
'자체발광' 산호 추출물 활용한 암 치료 기술 개발
  • 동양일보
  • 승인 2015.07.26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선병원 김이랑·하버드 윤석현 교수팀 공동 연구

(동양일보) 산호와 반딧불 같은 '생물발광'을 이용한 암 치료 기술이 한국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선병원은 유성선병원 암센터 혈액종양내과 김이랑 박사와 미국 하버드 의대 윤석현 교수 연구팀이 생물발광을 이용한 광역동 치료(Photodynamic therapy, PDT)로 암을 치료하고 전이를 막을 수 있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광역동 치료는 특정 파장의 레이저를 쏴 암세포를 선택적으로 파괴하는 치료법이다. 수술·항암제·방사선 치료에 이어 '제4의 암 치료법'으로 불리기도 한다.

상대적으로 부작용이 적고 약제 내성이 발생하지 않는 장점이 있으나, 자궁경부암·피부암·담도암·식도암처럼 빛을 직접 쏘거나 내시경으로 접근할 수 있는 부위에만 제한적으로 사용됐다.

연구팀은 생물발광을 이용해 병변의 위치나 깊이에 상관없이 암을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의 광역동 치료법을 개발했다.

생채 내에서 스스로 빛을 내는 '효소-기질 반응'을 이용한 이 치료법은 암 조직에 축적된 광감각제를 활성화해 암을 사멸시키는 원리라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생물발광에서 나오는 빛으로는 파장이 맞지 않았던 한계는 산호에서 추출한 단백질을 '양자점'이라는 나노물질과 결합시키는 방식으로 극복했다.

암에 직접 주사하는 경우 주변 감시 림프절에 전이된 암세포까지 파괴하고 다른 부위로의 전이까지 막을 수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병원 측은 전했다.

김이랑 박사는 "연구를 통해 광역동 치료 가능 범위를 큰 폭으로 넓혔다"며 "특히 유방암의 경우 림프부종 같은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감시 림프절 절제 대신 수술하지 않고 최소 침습으로 감시 림프절 전이를 치료할 가능성도 열렸다"고 설명했다.

김 박사는 이어 "앞으로 암 치료뿐 아니라 신체 내부로 빛을 전달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던 광유전학 등 관련 연구에도 폭넓게 사용할 수 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급 나노 의학 분야 학술지 '테라노스틱스' 8월호에 실렸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