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9 21:28 (수)
오뚝이 오혜리 '조연에서 주연으로' 태권도서 두 번째 금메달
오뚝이 오혜리 '조연에서 주연으로' 태권도서 두 번째 금메달
  • 연합뉴스
  • 승인 2016.08.20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물여덟에 첫 올림픽 출전해 금메달로 한풀이

(동양일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태권도 여자 67㎏급에서 금메달을 딴 오혜리(28·춘천시청)는 우리 나이로는 올해 스물아홉 살이다.

 이 나이까지 선수 생활을 하는 태권도 선수, 특히 선수층이 두꺼운 한국의 태권도 선수, 그리고 여자 태권도 선수는 드물다.

 하지만 오혜리는 아직 태극마크까지 달고 뛴다. 뒤늦게나마 올림픽 무대에도 올랐다. 그러고는 한국 태권도 선수 중 역대 최고령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오혜리는 전국체전에서 2010년 대학부, 2011·2012년에는 일반부 73㎏급에서 3년 연속 우승하는 등 저력을 갖춘 선수다.

 하지만 올림픽은 물론 국제대회와는 이상하리만치 인연이 없었다.

 지난해 러시아 첼랴빈스크 세계선수권대회 73㎏급에서 금메달을 따기 전까지는 2011년 경주 세계선수권대회 같은 체급에서 딴 은메달이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한 국제대회 최고 성적이었다.

 

한국 태권도 선수로는 처음으로 3회 연속 올림픽에 출전해 금메달 2개와 동메달 1개를 수확한 '여제' 황경선(고양시청)의 그늘이 짙었다.

 게다가 불의의 부상 등 불운도 겹쳤다.

 오혜리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국가대표 최종선발전에서 황경선에게 밀렸다. 그 뒤 황경선의 훈련 파트너로 참가해 올림픽 금메달 획득을 도왔다.

 2012년 런던올림픽 대표 최종선발전을 앞두고는 허벅지 근육이 파열되는 바람에 제 기량을 펼쳐 보일 수 없었다.

 오혜리는 당시 "올림픽은 하늘이 정해준 사람만이 나가는구나"라고 생각할 정도로 상심이 컸다.

 2013년 멕시코 푸에블라 세계선수권대회 때는 대표 1차 선발전을 앞두고 발복 인대가 끊어져 역시 제대로 태극마크에 도전하지 못했다.

 오혜리는 2014년 춘천시청에 입단하며 새 출발 한 뒤 지난해 첼랴빈스크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면서 뒤늦게 태권도 인생의 꽃을 피우기 시작했다.

 자신을 지긋지긋하게 따라다녔던 '2인자', '국내용'이라는 꼬리표도 뗐다.

 올림픽에 대한 욕심도 드러냈다. 당시 그는 "나는 밑바닥부터 밟아왔지만 경선 언니랑 선의의 경쟁을 해서 끝까지 살아남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후 오혜리는 꾸준히 월드그랑프리 대회 등에 참가하면서 랭킹 포인트를 쌓아 세 번째 도전 끝에 올림픽 출전 기회를 잡았다.

 그러고는 리우 시상대 맨 꼭대기에 우뚝 섰다.

 오혜리는 리우로 떠나오기 전 "포기했더라면 아마 올림픽 메달에 도전할 기회조차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를 준비하는 동안 자메이카 봅슬레이팀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쿨러닝'을 후배 이대훈(한국가스공사)에게 소개받아 봤다는 그는 "내가 준비는 안 하면서 욕심만 냈던 것은 아닌지 되돌아봤다"고도 했다.

 오혜리는 2018년 자카르타 아시안게임까지는 도전해보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8년 전 선배 황경선의 올림픽 금메달을 도운 조연이었던 그는 자신의 생애 처음이자 마지막 올림픽 무대가 될 수도 있는 리우에서는 당당한 주연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