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3 07:21 (일)
아듀 2016년 정유년, 이 지역과 이 나라가 별처럼 빛나길
아듀 2016년 정유년, 이 지역과 이 나라가 별처럼 빛나길
  • 최지현 기자
  • 승인 2016.12.29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난히 고단했던 병신년(丙申年) 한 해가 저물어 간다. 조류인플루엔자 확산으로 인한 가금류 대량 살처분, 개성공단 전면 중단, 한반도 사드배치 결정, 국정 교과서 도입,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아무리 되새김질해도 기쁨 보다는 슬픔으로 얼룩진 한 해였다. 분노와 좌절과 절망과 한숨의 시간들은 2016년과 함께 저 멀리 떠나보내자. 새 해, 별처럼 빛나는 새 세상과 마주하자. 어수선한 정국 속에서도 청주 상당산성의 밤은 찬란하다. 상당산성의 별처럼 2017년 정유년(丁酉年)은 이 지역과 이 나라가 희망과 기쁨으로 빛나기를 온 마음을 다해 소망한다. (니콘 D4s, F10 ISO800 30sec, 청주 상당산성에서 새벽 1시부터 2시간동안 30초 간격 촬영 후 합성) <사진·최지현>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 붉은 원숭이띠 해가 저물고 붉은 닭띠의 해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병신년(丙申年)은 그 어느 해보다 유난히 사고와 탈이 많았고 의혹도 넘쳐 말 그대로 다사다난한 한해였다.

국제적으로는 영국이 국민투표에서 가입 43년 만에 유럽연합(EU)에서 탈퇴하는 브렉시트를 선택, 국제 정치·경제적 격변의 시대를 열었다.

또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THAAD) 배치 결정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 등으로 동북아 주변 4강의 이해관계가 엇갈리면서 한반도 정세가 요동치고 있다.

국내는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로 인해 온 국민이 분노했고, 박근혜 대통령은 나락으로 빠져 들었다. 사상 최악의 조류 인플루엔자(AI)로 축산농가의 시름도 깊어지고 있다.

충북도가 민선 6기 역점을 두고 추진해온 청주 항공정비(MRO)단지 유치와 2조원 규모의 이란 오일머니를 오송에 유치하려던 계획도 물거품 됐다. 이 두 사업의 실패는 향후 민선 6기 최대 실정(失政)으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무소속 3선 신화’를 이룩한 임각수 괴산군수는 지역 프랜차이즈업체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로 징역 5년이 확정되면서 불명예 퇴진을 했다.

또 ‘축사 노예’, ‘카센터 노예’, ‘애호박 농장 노예’ 등 장애인 인권유린 사건이 잇따라 터져 충격을 안겨줬다.

KTX세종역 신설 논란으로 충북·충남·세종이 갈등을 빚었다.

대전도심에서 10년 만에 지진이 발생하면서 지역에 보관중인 고준위 방사성폐기물(사용후 핵연료)과 하나로 원자로 등에 대한 시민 불안이 커진 한해였다.

당진화력발전소 인근 석문교 교로리 일원에 당진 에코파워의 건설이 추진되면서 주민 반발이 크다.

이런 가운데 단비 같은 낭보도 있었다.

청주국제공항은 올해 이용객 증가율 1위, 개항 후 첫 흑자 기록이라는 겹경사를 맞은 한해였다.

SK하이닉스가 청주에 15조5000억원을 투자키로 해 지역 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특히 충북지역 최대 숙원인 중부고속도로 확장사업이 국회 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부대의견에 포함되면서 16년 만에 사업의 물꼬를 텄다.

국토교통부의 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16~2015년)에 대전 가수원역~충남 논산역을 연결하는 호남선 철도 고속화 등 충청에서만 5개의 철도현안이 반영됐다.

내년에는 붉은 닭의 해(丁酉年)로, 붉은색은 적극적인 도전과 창조를 의미하고 닭의 울음이 새벽을 알리는 것처럼 선언, 깨달음과 새로운 세상의 시작을 알리는 의미를 지녔다.

충청권 주민들은 붉은 닭의 힘찬 기운을 받아 절망은 희망으로, 갈등은 화합으로, 불신은 믿음으로, 불통은 소통으로 만들어 가는 한해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관련기사 10·11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