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6 14:50 (수)
한국당 "박 전대통령 인위적 징계 안해"…사진철거도 자율로
한국당 "박 전대통령 인위적 징계 안해"…사진철거도 자율로
  • 동양일보
  • 승인 2017.03.12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가근 불가원' 관계설정…불명예 퇴진여론은 부담

(동양일보) 자유한국당은 12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관계 설정 문제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한국당 등 그간 보수정당이 배출한 김영삼·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가운데 서거한 김 전 대통령과 탈당한 이 전 대통령을 제외하면 한국당 당적을 갖고 있는 전직 대통령은 박 전 대통령이 유일하다.

한국당으로선 박 전 대통령이 파면이라는 불명예 퇴진을 했지만 자당이 배출한 대통령인 데다 일정한 지지층이 존재해 너무 가까이도, 그렇다고 너무 멀리도 할 수 없는 '불가근 불가원'의 관계다.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회의실 뒤쪽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진이 걸려 있다.

이를 가잘 잘 보여주는 장면이 박 전 대통령의 사진 철거문제다. 한국당은 중앙당 당사를 비롯해 전국의 시도당, 당원협의회 사무실에 걸려 있는 박 전 대통령 사진 철거는 일률적 지침을 내려보내기보다는 자율적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시도당 등에서 문의가 잇따르자 "각자 판단할 일"이라는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여의도 당사 6층 비대위원장실에 있는 박 전 대통령 사진은 그대로 걸려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 위원장 측은 "그런 부분까지 중앙당에서 지침을 내릴 일은 아니라는 뜻이다. 특별한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의 징계 문제도 비슷하다. 한국당에서는 작년 말 당 윤리위를 소집해 출당 등 징계문제를 다루자는 주장이 나왔지만 '인명진 체제'가 들어선 이후 인위적 징계는 하지 않겠다는 쪽으로 돌아섰다.

인 위원장은 친박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 등에 대한 '당원권 3년 정지' 중징계를 내렸지만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결과를 지켜보자며 사실상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탄핵 결정 이후에도 윤리위 소집을 통한 박 전 대통령 징계에 대해서는 선을 긋고 있다.

인 위원장은 전날 통상 '1호 당원'으로 지칭되는 박 전 대통령의 출당 가능성에 대해 "정치적으로 그렇게 말하는지 몰라도 '1호 당원'은 아니다"면서 "그냥 당원으로서 평등한 처우를 하는 게 맞다. 특별하게 해야 할 일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는 박 전 대통령이 기소된다면 당헌·당규에 따라 자동으로 당원권 정지가 되는 것을 피할 수는 없겠지만 그 외에 별도로 징계 절차를 거치지 않겠다는 뜻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이 대통령 파면이라는 결정을 받았는데 이보다 더한 징계가 어디 있겠느냐"며 "별도로 징계 절차를 밟는 것은 너무 가혹한 처사"라고 말했다.

한국당의 이같은 입장은 국민적 비판여론을 생각하면 박 전 대통령을 무조건 예우할 수 없고, 조기대선을 앞두고 친박 표심도 외면할 수 없다는 어정쩡한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인 위원장이 지난 10일 헌재의 탄핵 인용후 기자회견에서 여타 정당과 달리 '책임통감', '사죄'라는 표현을 쓰며 고개를 숙인 것도 이런 복잡한 기류가 반영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인 위원장은 이날도 박 전 대통령의 청와대 관저 퇴거가 늦어지고 있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남 이사하는 것까지 제가 무슨 낯으로… 형편이 있어서 그러겠죠. 불가피해서 그러겠죠"라고 말을 아꼈다. 또 박 전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라도 발표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도 "그 분이 판단하실 일이다. 제가 이래저저래라 하겠습니까"라고 즉답을 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