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8 21:53 (일)
MLB 탈삼진왕 세일의 오타니 극찬 "존경하지 않을 수 없다"
MLB 탈삼진왕 세일의 오타니 극찬 "존경하지 않을 수 없다"
  • 연합뉴스
  • 승인 2018.04.16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타니 투타 활약 지켜보는 게 즐거워…그에게 경의 표해야"
타자 오타니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보스턴 좌완 크리스 세일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미국프로야구(MLB) 보스턴 레드삭스의 왼손 탈삼진 기계 크리스 세일(29)이 투타 겸업으로 올해 빅리그에서 센세이션을 일으킨 일본의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4·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를 극찬했다.

보스턴은 18∼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에인절스와 3연전을 치른다.

보스턴은 원래 이번 3연전에서 '타자' 오타니만 상대할 예정이었으나 16일 일정 변경에 따라 투수 오타니와 타자 오타니를 모두 상대한다.

16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경기에서 시즌 세 번째로 선발 등판할 참이던 오타니는 한파에 따른 경기 취소로 18일 보스턴과의 홈경기로 등판 일정을 바꿨다.

오타니는 18일에는 투수로 보스턴 타자들을 상대하고 19∼20일엔 지명 타자로 보스턴 마운드와 맞선다.

보스턴은 16일 현재 13승 2패, 에인절스는 13승 3패를 거둬 각각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서부지구 선두를 질주하는 터라 두 팀의 대결은 더욱 시선을 끈다.

보스턴 투수 세일은 일간지 보스턴 글로브와의 인터뷰에서 오타니의 투타 재능을 두고 '인상적'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단지 투수로서 닷새마다 등판하는 게 얼마나 힘든지 잘 아는데, 오타니에겐 타자로서도 이것저것 해야 할 많은 일이 있다'고 평했다.

세일은 한발 더 나아가 '오타니는 시속 161㎞의 빠른 볼을 던지면서도 동시에 홈런도 칠 수 있다'면서 '당신이 이를 존중하지 않는다면, 당신이 누군지, 무슨 일을 하는지 난 알 수 없다'는 말로 오타니의 놀라운 투타 실력을 높게 평가했다.

세일은 오타니가 빅리그에 몰고 온 효과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그는 '오타니의 투타 겸업은 야구를 좀 더 흥미진진하게 만들고, 더 많은 팬을 야구장에 데려올 것'이라면서 '누군가가 일반적인 것보다 색다른 일을 시도하면 사람들은 놀라서 관심을 보이게 마련'이라고 했다.

야구팬이든 아니든 '21세기 베이브 루스' 오타니를 보려고 많은 이들이 TV 채널을 고정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오타니의 투타 활약을 지켜보는 것이 즐겁다던 세일은 야구 종사자들을 향해 오타니에게 경의를 표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이를 좋아하지 않는다면 다른 일을 찾아보라고 일갈했다.

오타니에게 매료된 세일은 지난해 삼진 308개를 잡아 아메리칸리그 탈삼진 1위를 차지했다.

2016∼2017년 2년 연속 17승을 거뒀고 올해에도 4경기에 등판해 1승, 평균자책점 1.23을 기록했다. 올해 22이닝 동안 낚은 삼진은 31개로 현재 이 부문 리그 3위에 올랐다.

오타니는 투수로서 2승 무패, 평균자책점 2.09, 탈삼진 18개를 수확했다. 타자로는 타율 0.367, 홈런 3개, 11타점을 올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