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3 07:21 (일)
이소룡의 '발차기 스승', 태권도대부 이준구씨 미국서 별세
이소룡의 '발차기 스승', 태권도대부 이준구씨 미국서 별세
  • 동양일보
  • 승인 2018.05.01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싱챔피언 알리에게 태권도 가르쳐…깅리치 전 하원의장도 제자태권도로 美주류사회에 한국 알려…美역사상 가장 성공한 이민자에 선정

(동양일보) 미국인들에게 '그랜드 마스터'(Grand Master), 태권도의 대부로 불린 이준구(미국명 준 리)씨가 30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매클린 자택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국제지도자연합은 1일 '이준구 사범이 미국 버지니아의 한 병원에서 급성 폐렴으로 세상을 떠났다'면서 '고인이 생애 마지막으로 당부한 '진실한 세상 만들기 운동'(TRUTOPIA)을 가슴 깊이 새기고 유지를 받들겠다'고 밝혔다.

1957년 유학생 신분으로 미국으로 건너와 텍사스 대학 토목공학과를 다니던 이씨는 1962년 6월 28일 '태권도를 배우면 우등생을 만들어 줄 것'이라는 내용의 편지를 직접 써 189개국 주미 대사에게 발송했고, 그해 워싱턴에 첫 태권도 도장을 개설했다. 당시 강도를 당한 연방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태권도를 배우면 강도를 당하지 않는다'고 설득해 태권도를 배우게 한 일화가 유명하다.

명성을 얻은 그는 1965년 미 하원에 태권도장을 설치하고, 상·하원 의원 300여 명에게 태권도를 가르치기도 했다. 톰 폴리, 뉴트 깅리치 전 하원의장 등이 그의 제자다.

고인은 1968년 한국과 미국의 국가에 맞춰 '태권무'를 만드는가 하면, 최초로 태권도 안전기구(보호구)를 선보여 국제대회 개최 발판을 마련했다. 1975년에는 미국 민주당과 공화당 상·하원 의원 태권도대회를 처음으로 개최했다.

이씨는 태권도계 뿐만 아니라 일반 대중 사이에서도 명성을 얻었다. 세계 헤비급 복싱 챔피언 무하마드 알리의 코치를 역임한데 이어 격투기의 영원한 전설 이소룡(브루스 리)의 태권도 스승으로 유명세를 치르면서다.

이씨는 생전에 연합뉴스TV와의 인터뷰에서 '제자를 숫자로 따지면 수백만 명은 될 것'이라며 '이소룡한테는 족기(발기술)를 가르치고, 나는 그에게서 수기(손기술)를 배웠다. 알리에게는 태권도를 가르쳤다'고 말했다. 이소룡과 함께 태권도 영화에도 출연한 고인은 미국 건국 200주년 기념일에 스포츠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금세기 최고의 무술인'상을 수상했다.

1982년 독립기념일 집행위원장을 맡아 조지 워싱턴 기념관에서 '인간 성조기'를 만드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1985년에는 태권도장 운영 세미나를 처음으로 개최해 태권도와 비즈니스를 접목했고 이듬해 상·하원 의원을 설득해 '미국 스승의 날'을 제정했다.

고인은 구(舊)소련 내 태권도 도장을 합법화해 65개의 도장을 설치하는 데 성공했고, 구소련 외무부가 주는 '가장 훌륭한 기사상'을 받았다. 2000년 1월엔 미국 정부가 선정한 '미국 역사상 가장 성공하고 유명한 이민자 203인'에 뽑혀 초등학교 교과서에 수록됐다. 레이건 대통령 때부터 체육·교육특별고문위원을 거쳐 부시 대통령의 아시아·태평양 정책자문위원에 이르기까지 3대 대통령으로부터 미국 차관보급에 해당하는 위원직을 임명받아 미국 발전에 기여했다

이 공로로 워싱턴시는 동양인 최초로 미국 의회의원들의 추천을 받아 2003년 6월 28일 3만 명이 운집한 축구장에서 '준 리 데이'(이준구의 날)를 선포했다. 워싱턴DC에 태권도를 전파한 지 41년만이었다.

일흔을 넘겨서도 매일 팔굽혀펴기 1천 개를 하고 송판을 격파하던 그는 7~8년 전 대상포진이 발병한 후 건강이 악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은 부인 테레사 리 여사와 지미 리(메릴랜드주 특수산업부 장관) 등 3남 1녀가 있다.

영결식은 5월 8일 오전 11시 매클린 바이블 처치에서 열리며, 장지는 인근 폴스처치의 내셔널 메모리얼 파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