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20 23:26 (화)
대전 중구의회 장기파행, 시민단체 “의정비 반납해라”
대전 중구의회 장기파행, 시민단체 “의정비 반납해라”
  • 정래수
  • 승인 2018.07.25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개회 이후 20일 째 ‘자리 싸움’을 벌이며 개점 휴업 중인 대전 중구의회에 대해 시민단체가 의정비 반납을 요구하고 나섰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등 11개 단체로 구성된 '중구의회 정상화 촉구 시민행동'은 25일 오전 중구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 달 가까이 파행중인 중구의회는 즉각 의회를 정상화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원구성과 관련한 중구의회 모습은 의원 스스로 주민의 대표임을 포기한 행위이고, 8대 중구의회를 응원한 중구 주민을 배신한 행위”라며 “감투싸움, 권력다툼에만 눈이 멀어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지 않는 중구의원들의 모습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오는 30일 임시회가 스스로 정상화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임을 기억해야 한다”며 “만약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파행에 대한 책임을 어떠한 형태로든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난 2일 출범한 중구의회는 6일 213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서명석 의원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지지를 받아 의장에 선출되면서 갈등을 빚기 시작해 23일 현재까지 11차례의 본회의를 열었으나 원구성에 실패했다. 오는 30일 214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의장단 선출 문제를 다시 논의할 예정이지만, 성사 여부는 불투명하다.

한편 민주당 소속 박찬근(나선거구) 의원은 전날(24일) 7월분 의정비 305만원 중 필수공제액을 제외한 283만원을 자진 반납했다. 박 의원은 “중구의회 파행에 대해 의원으로서 책임질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가 의정비 반납을 결정했다”며 “중구의회가 빠른 시일 내에 정상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래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