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3 07:21 (일)
올해 수능 지원자 59만5000여명…충청권 5만5517명 응시
올해 수능 지원자 59만5000여명…충청권 5만5517명 응시
  • 이도근
  • 승인 2018.09.10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학생 응시자 44만8111명…8년만 소폭 증가 대전 1만8681명 접수…전년 대비 189명 감소 충남 1만8922명·충북 1만5109명·세종 2805명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 오는 11월 15일 치러지는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응시자는 59만5000여명으로 나타났다. 충청권 응시자는 5만5500여명으로 대전이 지난해보다 소폭 감소한 반면 충남·북, 세종은 증가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올해 수능 응시원서를 접수한 결과 전국 59만4924명이 지원했다고 10일 밝혔다. 2018학년도 수능 지원자(59만3527명)보다 1397명 늘었지만, 60만명 선을 회복하지는 못했다.

올해 수능 지원자 중 재학생은 전년 대비 3237명 늘어난 44만8111명(75.3%)이다. 반면 졸업생은 13만5482명(22.8%)으로 2050명 감소했다. 검정고시 등 기타 지원자는 1만1331명(1.9%)였다. 성별로는 남학생이 30만6141명(51.5%), 여학생이 28만8783명(48.5%)으로 집계됐다.

수능 지원자는 2010학년도 이후 줄곧 60만~70만명대를 유지하다 지난해 9년 만에 처음 50만명대로 떨어졌다. 재학생도 최근 감소세를 이어왔는데 2011학년도 이후 8년 만에 처음으로 소폭 증가했다.

이는 현 고 3 학생들이 태어난 2000년 출산율이 ‘밀레니엄 베이비’ 인기 등의 여파로 반짝 상승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충청권에선 모두 5만5517명이 응시했다.

대전은 지난해 대비 189명 감소한 1만8681명이 지원했다. 이 가운데 남학생은 지난해보다 209명이 감소한 9547명, 여학생은 20명이 증가한 9134명이다. 재학생은 작년보다 104명 증가한 1만4872명, 졸업생은 262명 감소한 3447명이다. 검정고시 등 기타학력은 31명 감소한 362명이다.

충북의 올해 수능 응시생은 작년에 비해 387명 늘어난 1만5109명으로 집계됐다. 재학생이 296명 증가한 1만2460명, 졸업생은 80명 증가한 2373명, 검정고시 등 기타 지원자도 11명 늘어 276명이다. 성별로는 남학생이 7642명, 여학생은 7467명이다.

충남에선 총 1만8922명이 지원, 지난해보다 110명이 증가했다. 남학생이 9547명, 여학생은 9375명이고, 재학생 1만5926명(84.17%), 졸업생 2560명(13.53%), 검정고시 등 기타 436명(2.30%)으로 집계됐다.

세종의 지난해보다 454명 늘어난 2805명이 올해 수능에 지원했다. 성별로는 남학생이 243명 늘어난 1390명, 여학생은 211명 늘어난 1415명이다. 재학생은 2464명, 졸업생·검정고시 합격 등 기타는 341명이다.

전국 전체 응시자 중 영역별로는 국어 59만2229명(99.5%), 수학 56만5575명(95.1%), 영어 58만8823명(99.0%)으로 나타났다. 수학 가형은 18만1936명(32.2%), 나형은 38만3639명(67.8%)이 선택했다. 또 탐구영역 57만3253명(96.4%) 중 사회탐구가 30만3498명(52.9%), 과학탐구 26만2852명(45.9%), 직업탐구 6903명(1.2%)이다. 제2외국어/한문은 9만2471(15.5%)명이 응시했는데 이 중 69%(6만3825명)가 아랍어Ⅰ을 선택해 올해도 아랍어 쏠림 현상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수능은 오는 11월 15일 실시되고 시험 성적표는 12월 5일 응시자에게 통지된다. 정래수·이도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