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3-23 13:42 (토)
충남도교육청, 친일잔재 청산 나서
충남도교육청, 친일잔재 청산 나서
  • 정래수
  • 승인 2019.02.20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충남도교육청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일선 학교에 남아 있는 친일 흔적 지우기에 본격 나선다.

김지철 충남교육감은 20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제 잔재 청산을 통한 새로운 학교문화 운동을 벌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이 지난해 12월부터 2개월간 도내 713개 초·중·고교를 전수조사한 결과 29개 학교가 일본인 학교장 사진이나 일본인 교사의 사진을 중앙 현관·계단 벽면·복도 등 공개적인 장소에 게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친일경력자가 교가를 작곡·작사한 학교도 각각 31개교에 달했다.

학생 생활규정에도 항일 운동을 탄압했던 흔적이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6개 중·고교가 일제에 저항하는 방법으로 학생들이 선택했던 항거 방식인 백지동맹(전교생 시험 거부), 동맹휴학(식민실업교육 거부) 등을 학생에 대한 징계 항목으로 정하고 있었다.

이밖에 1970년대 이전 개교한 학교의 상당수가 성실, 근면, 협동 등 식민지 지배에 순종하도록 만들기 위해 강조했던 덕목을 교훈으로 채택하고 있었다.

도교육청은 먼저 다음 달 초 개학 이전에 학교에 게시된 일본인 교장 사진을 철거한 뒤 역사교육 자료로 활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또 교가 가사에 담긴 식민 잔재를 연상시키는 부적절한 내용은 즉시 고치고, 학교 구성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교가의 교체 등을 권고할 방침이다.

김 교육감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고 한다"며 "후학들에게 왜곡되지 않은, 올바른 역사를 제대로 가르치기 위해 청산작업을 벌이겠다"고 말했다. 정래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