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5-22 15:26 (수)
당진땅수호 범시민 대책위
당진땅수호 범시민 대책위
  • 홍여선
  • 승인 2019.04.24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홍여선 기자) 충남도계 및 당진땅수호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지난 22일 당진시청 소회의실에서 김홍장 시장 어기구 국회의원 김기재 시의회의장 이계양·홍기후 도의원, 시의원 당진지역 시민사회단체협의회장 재경.재인당진시민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책위원회를 가졌다.

이날 대책위는 출범이후 당진평택항매립지 관할권 분쟁관련 대책위 활동사항을 영상을 통해 돌아보고 올해는 매립지 관할권 회복을 위해 어떠한 대응전략을 모색할 것인가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헌법재판소와 대법원의 1차변론이 끝난 이후 대응전략 모색에 대한 각시민 단체와의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김종식 공동위원장은 “땅을 빼앗아간 평택은 할말이 없을지 몰라도 빼앗긴 당진은 울분이 가시지 않는다"며 "이땅은 2004년 헌법재판소가 이미 도계에 대한 판결을 내린 곳이므로 절대로 평택으로 귀속 시켜서는 않된다”고 주장했다.

김 시장은 “촛불집회1366일, 헌법재판소 1인피켓시위 964일 동안 당진땅을 찾아오기 위해 애쓰고 있는 대책위원들과 당진시민들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도계분쟁은 지방정부의 자치권을 훼손한 대표적인 사례"라며 "절대로 이결정에 수긍할수 없으며 법의 현명한 판단이 이를 증명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 국회의원은 “당진평택항 매립지는 엄연히 당진땅이며 연육의 문제를 들고나와 평택으로 귀속시켜 놓은 당진땅을 이제 신평과 매립지간 연육교를 건설함으로 인해 평택의 주장이 아무 근거없는 허구에 지나지 않음을 보게 됐다” 지적했다.

이날 시민단체대표들은 "그동안 참석에 소홀했던점을 반성하고 적극적인 참여와 매일 헌재 앞 피켓시위와 월요일 당진신터미날 광장에서 실시하고 있는 촛불집회에 참여할 것"이라며 당진땅을 찾아오는 그날까지 당진시민은 물론 충남도민과 함께 총력을 기울일 것을 다짐했다. 당진 홍여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