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1-16 13:34 (토)
늦가을, 천년사찰 옥천 용암사 ‘운무’ 장관… 전국서 사진작가들 몰려
늦가을, 천년사찰 옥천 용암사 ‘운무’ 장관… 전국서 사진작가들 몰려
  • 박승룡
  • 승인 2019.11.07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박승룡 기자]“산에 왔는데 넓은 바다가 생각나는 이곳은 바로 지상낙원입니다.”

옥천읍 삼청리 장령산 기슭에 자리 잡은 ‘천년사찰’ 용암사(조계종)에 최근 전국에서 사진작가들이 몰리고 있다. 이곳의 자랑인 운무(雲霧)를 찍기 위해서다.

7일 옥천군과 사진작가협회에 따르면 평일 새벽 일출을 보기위해 하루 100여명의 작가들이 몰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곳은 미국 CNN 방송에서 선정한 ‘한국의 아름다운 50곳’에 포함될 정도로 뛰어난 풍광을 자랑하는 곳이다.

군과 사찰은 이곳을 찾는 사진작가들을 위해 전망대도 만들었다.

이곳은 일교차가 큰 늦가을에는 지형에 따라 안개가 짖게 끼고 구름이 낮게 깔리면서 마치 구름이 춤을 추는 장면을 연출한다.

군 관계자는 “옥천은 천혜의 자연을 품고 있는 관광지가 많아 여행객이 꾸준히 늘고 있다”라며 “관광지와 인근 맛집을 연계한 여행 코스를 개발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일조 하겠다”고 했다. 옥천 박승룡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