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20-06-03 21:32 (수)
기자수첩/ 김병준 ‘노무현 정신’ 프레임 바람직한가
기자수첩/ 김병준 ‘노무현 정신’ 프레임 바람직한가
  • 정래수
  • 승인 2020.03.15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래수 편집국 취재부장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文정부에선, 노무현 마저 설 곳 없다”, “이해찬, 노무현의 세종시 이해 못해”, “문 정부, 노무현 철저히 배신했다”

미래통합당 세종을(乙) 후보로 나선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비상대책위원장이 ‘노무현 정신’ 프레임으로 한 달 앞으로 다가온 4·15 총선을 치르기로 작정한 모양이다. 선거구 획정 지연과 정치권 재편 등 정치 이슈 탓으로, 이제서야 겨우 대진표가 짜였으니 정책이 준비돼 있을 리 없다. 여기에 일부 중앙 언론과 인터넷 미디어까지 가세하면서 이번 세종지역 총선이 ‘새로운 정치 프레임의 장’인 양 호들갑을 떨고 있다.

‘노무현 프레임’은 김 전 위원장으로선 유효한 선거 전략이 될 수 있겠지만, 유권자 입장에선 별로 달갑지 않은 정치공학적 개념일 뿐이다. 합리적 선택을 어렵게 할 뿐만 아니라 정책 대결을 저해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김 전 위원장은 손쉬운 득표 전략인 ‘노무현 프레임’ 만들기에 열을 올리기보다 세종을(乙) 지역인 특히 원도심 조치원 주민들을 위한 정책과 비전으로 승부를 걸어야 한다. 다시 말해 철저하게 지역의 시각에서 지역의 문제를 놓고 경쟁해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선거에서 이슈는 중요하다. 하지만 더 중요한 건 이슈를 다루는 태도다. 정략적 접근에는 역풍이 부는 법. 정책적 비전과 대안을 통해 지지를 호소하는 담대한 전략이 결국 지역 유권자들의 마음을 움직인다. 참여정부, 중앙 무대와 끈 등을 들먹이는 것보다는 온몸으로 열과 성을 다하는 모습에 훨씬 믿음이 가는 것 아닐까.

선거전이 프레임에 매몰되면 유권자들로부터 미래를 빼앗게 된다. 김 전 위원장의 과거가 유권자 선택을 좌우하는 전부는 아니다. 유권자들은 김 전 위원장의 미래 비전과 정책을 충분히 알고 판단할 권리가 있다. 세종 유권자들은 프레임과 정책을 구분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조석준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