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0 23:43 (목)
수입차 신규등록 1만7천423대…8개월만에 최저
수입차 신규등록 1만7천423대…8개월만에 최저
  • 동양일보
  • 승인 2015.11.05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 폴크스바겐 국내 판매 급감

(동양일보)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의 여파로 폴크스바겐의 10월 국내 신규 등록 실적이 전월에 비해 3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다.

이에 따라 폴크스바겐은 11월 무이자 할부에 연장보증 프로그램 무상 제공까지 내세우며 판촉에 들어갔지만 고객 신뢰도가 떨어진 상태라 판매 회복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폴크스바겐 차종의 10월 등록 실적은 9월 2901대에 비해 무려 2000대 가까이 줄어든 947대로 집계됐다.

폴크스바겐그룹의 고급차 브랜드인 아우디 실적도 전월 3401대보다 900여대 감소한 2482대로 뒷걸음질쳤다.

수입차의 전체 등록 대수는 지난 2월 1만6759대 이후 8개월만에 가장 적은 1만7423대를 기록했다.

9월 베스트셀링카 1위를 차지했던 폴크스바겐 티구안 2.0 TDI 블루모션은 10월에는 10위권밖으로 밀려났고 2위였던 아우디의 A6 35 TDI(415대)는 4위로 2계단 하락했다.

대신에 푸조 2008 1.6 e-HDi(719대), 렉서스 ES300h(492대), 메르세데스-벤츠 E 220 BlueTEC(437대)가 각각 1∼3위를 차지했다.

브랜드별 10월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 3713대, BMW 3156대, 아우디 2482대, 푸조 1071대 순이다.

국가별로는 유럽 1만3835대(79.4%), 일본 2219대(12.7%), 미국 1369대(7.9%)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디젤 1만1천57대(63.5%), 가솔린 5천367대(30.8%), 하이브리드 956대(5.5%), 전기 43대(0.2%) 순이었다.

구매 유형별로는 개인구매가 9777대로 56.1%, 법인구매가 7646대로 43.9%였다.

올해 1∼10월 누적대수는 19만6543대로 전년 동기의 16만2280대 보다 21.1% 증가했다.

이처럼 폴크스바겐 브랜드의 판매가 급감하자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 코리아는 11월 한 달간 자사를 이용해 폴크스바겐 신차를 사는 고객에게 '폴크스바겐 연장보증 프로그램'을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이 프로그램은 제조사 무상 보증 기간이 종료된 이후에 발생하는 수리 건에 대해 최대 5년 또는 주행거리 최대 12만km까지 무상 수리를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아울러 11월 한 달 동안 폴크스바겐 전 차종을 무이자 할부로 구매할 수 있는 특별 금융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티구안, 골프 등을 포함한 17개 주요 모델에 대해서는 60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을 제공한다. 제타, 투아렉, 페이톤 등 3가지 차종에 대해서는 선납금이 없는 60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을 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