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6-22 10:52 (금)
음성LNG발전소 건립, SK가스에 달렸다
음성LNG발전소 건립, SK가스에 달렸다
  • 엄재천 기자
  • 승인 2018.03.11 21: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에코 사업허가·사업구조변경 추진 승인해야

(음성=동양일보 엄재천 기자) 속보=음성LNG발전소 건립은 공중에 뜬 기체와 같은 상태로 열쇠는 당진에코파워(주)의 최대 지분을 소유하고 있는 SK가스가 쥐고 있다.

▶6일자 1면·7일자 2면·8일자 8면

정부의 제8차 국가전력수급계획안에 따르면 LNG발전소의 신규건립은 2027년과 2028년에 확정돼 있고, 화력발전에서 LNG로 전환되는 6기만을 허용하고 있다.

이 6기중 당진에코가 2기를 2024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되는데 당진에코는 컨소시엄(SK가스 51%, 동서발전 34%, 한국산업은행 15%)으로 구성된 회사다. 최대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SK가스가 주도권을 쥐고 움직이고 있다.

충북도와 음성군, 한국동서발전(이하 동서발전)과 건립추진위원회(이하 건추위)는 지분 34%를 보유하고 있는 동서발전을 내세워 음성LNG발전소 건립에 나서고 있는데 전혀 힘을 쓰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최대 지분을 보유한 SK가스가 발전사업허가 변경 및 사업구조 변경을 추진해 정부의 승인을 얻어야 한다. SK가스의 결정에 상황은 변하기 때문이다.

정부가 8차 전력수급계획안에 지역을 명시하지 않은 이유는 분명해 보인다.

당진지역은 건립지도 포함된 상태고 지역주민들만 허락한다면 큰 문제될 게 없다.

최근 당진지역은 LNG발전소 건립문제로 찬반논쟁이 뜨겁게 진행되고 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고, 이 논쟁은 지방선거가 끝난 이후에도 지속될 전망이다. 지방선거 이후 지역민들의 찬반을 다시 물어 추진한다고 해도 시간상으로 충분하다.

음성과 울산건립 문제는 또 다른 차원이다. 음성법인과 울산법인, 당진법인 등으로 분할한다는 계획은 오랜 시간이 걸린다. 각각의 보유주식을 매입하고 매각하는 문제도 각각 이익을 추구하는 회사 간의 일이기 때문에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충북지역에서 LNG발전소 건립 문제를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곳은 충북도와 동서발전이다.

충북도는 음성군보다 좀 더 적극적이다. 2조 원의 투자가치는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도 관계자는 “음성읍 지역으로 봐서는 LNG발전소 건립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금왕지역의 공단 및 산단의 활성화를 지켜본 음성읍 주민들에게는 기회”라고 강조했다.

이필용 군수는 언론을 통한 신년간담회에서 “음성LNG발전소 건립시기를 최대한 앞당기겠다”고 선언했다.

‘무(無)’에 가까운 LNG발전소에 대한 압박감이 이런 인터뷰로 이어졌을 것이란 예측이다.

건립예정지로 미리 밝혀져 가슴앓이를 했던 평곡리 지역주민들은 “아직까지 아무것도 결정된 것 없다는 기사를 접하고 너무 허탈했다”며 “어째든 평곡리에 LNG발전소 건립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종희 2018-03-11 23:08:15
그지같은소리 정말지겹네요. 뭐가 좋고나쁜지에대한 설명도없고 어르신들을 이용해 몰아부치기만하면서 어찌 좋다는건 이필용군수 고향인 금왕읍만 발전하고 내세워지는거 같은건 기분탓? 인가요?? 좋은사람들 악에 받치기전에 그만좀 둡시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