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오진혁-기보배 ''금메달 커플'' 탄생하나
오진혁-기보배 ''금메달 커플'' 탄생하나
  • 동양일보
  • 승인 2012.08.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진혁 "진지한 관계 이어가고 싶다"..

<올림픽> 응원하는 기보배 

<올림픽> 응원하는 기보배
3일 오후(현지시각) 런던 로즈 크리켓 그라운드에서 열린 2012런던올림픽 남자양궁 개인전에 오진혁이 출전해 결승에 진출했다.
전일 여자양궁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목에건 기보배가 오진혁을 응원하고 있다.

 

 

런던올림픽 남녀 개인전에서 나란히 금메달을 목에 건 오진혁(31)과 기보배(24)가 사귀는 것으로 드러나 화제가 됐다.

오진혁은 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로즈 크리켓 그라운드에서 열린 대회 남자 개인전 결승전에서 우승한 뒤 "기보배와 사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진지한 관계를 이어가고 싶다는 바람도 표현했다.

오진혁과 기보배는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대표로 선발됐을 때부터 태릉선수촌에서 함께 생활해왔다.

이들의 교제는 대표팀 코칭스태프도 아는 사안으로 경기력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판단에 따라 묵인됐다.

장영술 한국 총감독은 "젊은 남녀끼리 만나는 것은 흔히 있는 일이 아니냐"고 말했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는 남녀 단체전 우승자인 박경모와 박성현이 대회 직후 결혼을 발표해 화제를 모았다.

이들 선수는 몰래 열애를 한 까닭에 당시 코치진도 교제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

대한양궁협회 관계자는 "이들의 진지한 교제를 알았다면 더 적절한 방식으로 훈련을 지원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