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8 21:14 (화)
검찰, 새누리 공천헌금 수사 ''속전속결''
검찰, 새누리 공천헌금 수사 ''속전속결''
  • 동양일보
  • 승인 2012.08.05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 전달 의혹 조기문씨 소환 조사

 

 

 

 

검찰이 새누리당 공천헌금 의혹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부산지검 공안부는 지난 3일 자진 출석한 현기환 전 의원을 조사한 데 이어 사건의 핵심 인물인 조기문 전 새누리 부산시당 홍보위원장을 4일 불러 밤늦게까지 조사한 후 돌려보냈다.

검찰은 제보자 정모(37)씨를 지난 2~3일 연거푸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 착수 3일만에 핵심 관계자 4명 가운데 공천헌금 제공 의혹을 받는 현영희 의원을 제외한 3명을 조사한 것이다.

이와 함께 검찰은 현 의원 주변을 4일 전격 압수수색한 데 이어 전달자로 지목된 조씨의 부산 자택 등에 대해서도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벌였다.

특히 검찰은 제보자 정씨의 경기도 자택에 대해서도 같은 날 신속하게 압수수색을 벌여 추가 증거자료 확보에 나섰다.

검찰 수사팀은 휴일인 5일에도 사무실로 전원 출근해 돈을 인출하거나 주고받은 곳으로 지목된 장소의 폐쇄회로TV(CCTV) 화면과 쇼핑백 사진 등 압수물 분석작업을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4·11 총선 때 현 의원을 수행하며 동선과 통화내용 등을 꼼꼼하게 기록한 정씨의 수첩과 관련자의 진술 등을 비교분석하며 신빙성을 검증하고 있다.

검찰은 이번 주초까지 현 의원과 가족 등의 계좌추적 작업을 끝내고 현 의원을 소환, 총선을 앞두고 현 의원의 남편 관련 계좌에서 수개월간 빠져나간 뭉칫돈의 사용처와 현 전 의원에게 공천 대가로 3억원을 건넸는지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다.

검찰은 이미 한두 차례 조사를 받은 현 전 의원, 전달자 조씨, 제보자 정씨 등도 조만간 추가로 소환해 의혹의 신빙성을 검정할 예정이다.

검찰은 애초 "우리도 절차가 있다"면서 다소 느긋한 입장이었지만, 의혹이 확대되면서 대선 정국을 강타하자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하기로 태도를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도 논란이 확산될 경우 당과 정치권에 대한 불신이 깊어질 우려가 있다며 신속한 수사를 검찰에 요청한 상황이다.

부산지검은 신속한 수사를 위해 전담부서인 공안부(이태승 부장검사)에 검사 2명과 수사관 4~5명을 추가로 배치하고 노승권 2차장 검사가 총괄지휘하는 체제를 갖췄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확인해야 할 사항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발표와 언론보도 등으로 과다하게 노출, 공개수사 비슷하게 진행되고 있어 속도를 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