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3 21:01 (화)
국제유가 ‘불안’… 국내 경제 ‘비상
국제유가 ‘불안’… 국내 경제 ‘비상
  • 동양일보
  • 승인 2012.08.06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럴당 100달러↑ 급등 가능성… 5월 이후 유가 변동성지수도 뛰어
 국제유가가 최근 불안한 양상을 보이고 있어 국내 경제전망에 적신호가 켜졌다.

뉴욕 상업거래소(NYMEX)의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지난 5월부터 하락하다 6월 말 바닥을 치고 다시 상승하고 있다.

이란 핵개발로 지정학적 위험이 불거지면서 유가의 변동성도 커졌다. 이 때문에 하반기 유가가 상반기와 같은 급등세를 보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WTI 선물의 가격 변동성 지표인 WTI 옵션 내재변동성(Implied Volatility)은 지난 229.3%였다. 지난 52일의 20.6%에서 대폭 올랐다. WTI 옵션 내재변동성은 지난달 2032.5%까지 치솟기도 했다.

유가의 변동성이 커진 가장 큰 원인은 지난 5월부터 유럽 재정위기 우려가 불거져 유가 전망이 불투명해졌기 때문이다. 유럽 재정위기는 주요 국가들의 정치적 결단에 좌우되기 때문에 시장 변동성을 높이는 요인이 된다.

이란 핵개발을 둘러싼 지정학적 위기가 다시 고조된 것도 유가 변동성을 키웠다.

이란 위기는 지난 4월 이란과 서방 국가들이 15개월 만에 협상에 나서면서 잦아드는 듯했으나 협상이 난항을 겪자 불안이 증폭됐다.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는 올해 초만 해도 이란과의 무력 충돌을 피하려 했으나 최근에는 행정부 안에서도 군사력 사용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이 나왔다.

국내 경제연구소나 증권사 리서치센터들은 올해 하반기 국제유가가 WTI 기준으로 배럴당 100달러 미만 수준에서 안정적인 흐름을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지만 이란 위기의 전개 양상에 따라서는 급등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유가가 급등하면 한국 경제도 직접적인 타격을 입게 된다.

한국은행은 지난 5월 국제유가가 중동 위기와 같은 공급 문제로 10% 상승하면 국내 물가 상승률은 0.19%P 오르고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0.1%P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국제금융센터 오정석 연구원은 국제유가가 당분간 방향성을 탐색하는 양상을 보일 것"이라며 지정학적 위험과 같은 불확실성 요인들이 상존하고 있는 만큼 변동성이 급격히 확대될 가능성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