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6 21:12 (수)
외신들 "홍명보호 초반 기회 못살려"
외신들 "홍명보호 초반 기회 못살려"
  • 동양일보
  • 승인 2012.08.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널티킥 판정 못받은 것도 아쉬워

 

 

 

2012 런던올림픽 결승 문턱에서 ''최강'' 브라질의 벽을 넘지 못한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에 대해 외신들은 초반 기회를 살리지 못한 게 패인이라고 평가했다.

영국 BBC 방송은 7일(현지시간) "홍명보 감독의 팀이 올드 트래퍼드에 모인 6만9389명의 관중으로부터 격려를 받았다"며 "시작 단계에서 게임을 지배했지만 찬스를 골로 연결시키지는 못했다"고 보도했다.

지동원과 김현성이 초반부터 좋은 득점 기회를 여러 차례 잡았지만 선제골을 넣지 못해 경기 흐름을 내주고 말았다고 BBC는 분석했다.

AP통신은 "브라질이 초반 어려움을 겪었다. 이른 시간에 가장 인상적인 득점 기회를 잡은 팀은 바로 한국이었다"라며 브라질이 한국의 공격을 막느라 애를 먹었다고 보도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도 "한국은 초반 브라질에 전혀 압도되지 않고 경기를 유리하게 풀어나갔다"며 지동원과 김현성의 움직임이 브라질 수비진을 위협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브라질이 한국의 강한 압박을 견뎌낸 이후 완벽하게 주도권을 빼앗아오자 한국의 기세가 시들해졌다"며 기회를 살리지 못한 데 아쉬움을 표했다.

특히 한국의 페널티킥을 선언할 만한 찬스가 두 번이나 있었는데 끝내 심판의 휘슬이 울리지 않았다는 사실을 언급한 외신 보도도 잇따랐다.

로이터 통신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주앙의 발이 지동원의 얼굴에 닿았지만 페널티 판정이 내려지지 않았다"며 발을 높이 들어 지동원의 헤딩 슈팅을 저지한 브라질 수비수의 위험한 플레이를 지적했다.

후반 3분 김보경이 넘어진 데 대해서도 BBC는 "산드로가 김보경을 방해했지만 한국이 페널티킥을 받지 못한 것은 불운한 일"이라고 했고, 축구 전문 사이트 ''골닷컴''은 "김보경이 산드로에 걸려 넘어졌지만 페널티킥 판정이 주어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