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8 21:14 (화)
<운세> 8월 19일
<운세> 8월 19일
  • 동양일보
  • 승인 2012.08.18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색상:갈색 숫자:3 방향:동쪽 36년생:기회와 유혹이 동시에 찾아온다. 48년생: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 60년생:우연히 돕는 자 생긴다. 72년생:시간의 여유가 필요. 84년생:너무 욕심 부리다가 손해.

 색상:청색 숫자:6 방향:남서쪽 37년생:남의 말 하다가 망신수. 49년생:생각대로 잘 안 풀린다. 61년생:오해가 생길 수 있다. 73년생:자기 관리에 신중 하라. 85년생:친구간에 갈등을 해소하라.

 색상:남색 숫자:9 방향:남쪽 38년생:절도 있는 행위가 필요한 듯. 50년생:막힘은 포기 말고 버텨라. 62년생:주위 사람과 화합하라. 74년생:남의 시샘을 잊지 마라. 86년생:뜻밖의 누군가의 방문.

 색상:보라색 숫자:3 방향:동남쪽 39년생:차츰 운이 상승세를 타는구나. 51년생:세상에 부러울 게 없구나. 63년생:매사 냉정하게 판단할 것. 75년생: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다. 87년생:시간과 노력을 아끼지 마라.

 색상:적색 숫자:10 방향:남동쪽 40년생:좋은 사람을 만나게 된다. 52년생:하던 일 그대로 유지하라. 64년생:끝마무리에 최선을 다하라. 76년생:안 되는 일이 없는 즐거운 하루. 88년생:대인관계에 신중이 처신해야 한다.

 색상:백색 숫자:5 방향:북동쪽 41년생:투자 계획은 내일로 미루어라. 53년생:능률이 오르는구나. 65년생: 일과 궂은일 교차한다. 77년생:마음이 조급해져 의욕만 앞선다. 89년생:새로운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색상:황색 숫자:2 방향:북서쪽 42년생:함부로 행동하다 손해만 본다. 54년생:적극적으로 밀고 나가라. 66년생:오늘은 서쪽이 행운의 방향이다. 78년생:베푸는 기분으로 생활하라. 90년생:집안이 태평하니 기쁘다.

 색상:노랑색 숫자:6 방향:남서쪽 31년생:모든 일이 잘되어간다. 43년생:심리적으로 괴롭다. 55년생:한 곳에 오래 머물지 마라. 67년생:지나친 주장은 어려움 있다. 79년생:과거보다 현실이 중요하다.

 색상:녹색 숫자:1 방향:남쪽 32년생:항상 겸손한 태도로 임하라. 44년생:공과 사를 잘 구별하라. 56년생:한 타임 늦게 생각하라. 68년생:필요 이상의 지출을 줄여라. 80년생:감언이설에 넘어가기 쉬운 날이다.

 색상:검정색 숫자:4 방향:서쪽 33년생:남의 탓 하다가 다툼. 45년생:당황하지 말고 대처하라. 57년생:거짓말이 들통 나겠다. 69년생:의사 표현을 확실하게 하라. 81년생: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다.

 색상:회색 숫자:1 방향:남서쪽 34년생:어려운 일 생기나 해결된다. 46년생:허황된 일을 당해도 차분해라. 58년생:간섭하는 등의 일에 절제하라. 70년생:구설수에 주의하라. 82년생:다른 사람과 금전 관계 삼가 하라.

 색상:회색 숫자:9 방향:북서쪽 35년생:귀인의 도움이 있겠다. 47년생:재물운이 따르는구나. 59년생:주변사람과 의논을 하라. 71년생:하던 일을 계속하라. 83년생:자기만의 시간이 필요한 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