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2-16 21:05 (일)
박근혜 대통합행보 차질 빚나
박근혜 대통합행보 차질 빚나
  • 동양일보
  • 승인 2012.08.28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태일재단 방문 무산..박 "산업ㆍ민주화세력 화해"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가 28일 전태일 재단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유족들의 거부로 무산되면서 박 후보의 국민대통합 행보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종로구 창신동에 위치한 전태일 재단 인근에 도착했지만 재단으로 통하는 골목길을 시민단체와 쌍용차 노조원 등 60여명이 가로막자 박계현 재단 사무국장과 간단하게 전화통화만 한 뒤 곧바로 발걸음을 돌렸다.

박 후보는 이어 인근 ''전태일 다리''를 찾아가 헌화하고 "산업화와 민주화 세력이 화해하고 협력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밝혔지만 이곳에서도 비난의 목소리를 들어야 했다.

전태일 열사 유족들은 이날 박 후보 방문에 앞서 성명을 내고 "너무 일방적인 통행이라서 맞이할 준비가 돼있지 않다"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유족들과 시민ㆍ노동단체 인사들의 이 같은 거부는 쌍용차 사태, 비정규직 문제 등 당면한 노동 현안에 대해 박 후보의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판단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전태일 열사의 동생 태삼씨는 "이 나라에서 우선 시급한 것은 국민이 이해할 수 있도록 쌍용자동차 22명의 노동자들의 죽음이 있는 대한문 분향소부터 방문하고 분향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족과 시민단체 인사들은 박 후보가 선친인 박정희 전 대통령 시대에 대한 역사인식을 수정한 뒤에 국민대통합 행보에 나서야 앞뒤가 맞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전태일 열사의 동생이자 민주통합당 비례대표 1번으로 국회에 입성한 전순옥 의원이 성명을 통해 "과거 5.16쿠데타와 유신, 군사독재에서 지금의 정수장학회까지 과거에 대한 철저한 반성이 없다면 지금의 말과 행동은 그 진실을 의심받을 수 밖에 없다"고 지적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정치권에서는 박 후보가 대선 화두로 내건 국민대통합의 행보를 하는 과정에서 5.16쿠데타 등 과거사 인식을 `국민 눈높이''에 맞춰야 한다는 요구와 함께 강탈 논란이 일었던 정수장학회 문제, 박정희 시대의 정치ㆍ경제ㆍ사회적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 필요성 등이 부상할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당 정치쇄신특위 위원인 이상돈 중앙대 교수도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박정희 정권 당시 대표적 공안 사건인 인혁당 사건과 관련, "박 후보가 유족을 빨리 방문하는 것이 좋다"고 말해 이를 뒷받침하기도 했다.

박 후보는 이날 청계천 6가의 ''전태일 다리''에서 헌화하는 도중에 현장에 있던 한 남성으로부터 "독재자의 딸", "부끄러운 줄 알라", "어떻게 여기를 모독하느냐, 무슨 자격으로 왔느냐"는 비난을 듣기도 했다.

또 전태일 열사 분신 당시 청계피복노조 대의원이자 전 열사의 친구로 이날 박 후보를 다리로 안내했던 김준용 국민노동조합총연맹 전문위원도 현장에 있던 한 남성으로부터 거친 욕설을 듣고 멱살을 잡히는 봉변을 당하기도 했다.

이상일 대변인은 오후 브리핑에서 "박 후보가 전태일 재단을 방문하려 한 것은 산업화 시대의 아픔을 이해하고 그 시대의 그늘에서 고통을 겪었던 분들을 위로하기 위해서"라며 "박 후보를 잘 이해하지 못하는 이들이 아무리 방해하고 장막을 쳐도 국민을 통합하겠다는 박 후보의 행보를 막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박 후보가 전태일 재단을 다시 방문할지 여부에 대해서도 "재단의 박계현 국장과 통화할 때 박 후보가 `또 한번 적절한 때…''라고 말했는데 현재로서는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